- 신재생에너지 구매 자문 및 컨설팅 계약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에코프로가 슈나이더일렉트릭과 손잡고 유럽 생산라인 전력 확보에 나선다.

1일 에코프로(대표 김병훈)는 슈나이더일렉트릭과 헝가리 공장의 신재생에너지 구매를 위한 자문 및 컨설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코프로는 최근 유럽 전역 전력 단가 상승에 따라 헝가리 공장 전기 비용 및 공급 안정화를 위한 ‘전력구매계약’(PPA) 체결이 필요해졌다. 이에 에코프로는 슈나이더일렉트릭으로부터 ‘PPA’ 체결을 위해 도움을 받을 예정이다.

PPA는 구매자와 신재생에너지 개발자가 특정 기간, 고정 가격으로 전기를 공급·구매하는 계약이다. ‘신재생에너지 사용 인증서(GO)도 발급받을 수 있다. 향후 RE100, 탄소중립 달성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PPA를 수행할 수 있는 글로벌 조직과 지속가능성 및 ESG 문제 해결을 위한 컨설턴트를 보유하고 있다.

에코프로 장선동 헝가리 법인장은 “실제로 유럽 현지에서 느끼는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요구와 에너지 부족 상황은 매우 심각하다”며 “이번에 체결하는 PPA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에코프로는 지난 6월 헝가리 데브레첸시와 에코프로비엠 양극재 공장 설립을 위한 부지 예비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에코프로비엠은 현재 18만톤 규모 양극재 생산능력을 2026년까지 국내 23만톤, 유럽 14만톤, 북미 18만톤 등 총 55만톤으로 늘릴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