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박세아 기자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블록체인 기술의 범용성에 대한 확신과 위메이드가 출시한 위믹스 달러 안정성에 대해 강조하고 나섰다.

27일 장 대표는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블록체인 박람회 '블록체인 위크 인 부산 2022(이하 BWB2022)'에서 '디지털 이코노미와 스테이블 코인'을 주제로 발표했다.

장 대표는 먼저 위믹스 플랫폼에 대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그동안 장 대표는 위메이드의 수익악화에도 자사 메인넷 위믹스에 대한 확신을 공식석상에서 꾸준히 내비친 바 있다.

그는 "내년 1분기에는 위믹스 플랫폼에 약 100개 게임이 론칭될 것으로 보고 있다"라며 "향후 5만개 게임이 3년 내 자신들의 토큰과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을 발행하는 토크노믹스를 발행할 것으로 보고 있고, 그 가운데 위믹스는 주요 플랫폼으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믹스 플랫폼뿐만 아니라 블록체인 기술 자체에 대해서도 장 대표는 낙관론을 제시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 자체는 매우 범용적이다. 단순 데이터베이스는 해킹이 되면 서비스가 중단되지만, 블록체인에서는 데이터를 분산해서 저장하기 때문에 안정성이 높다"라고 말했다.

즉 주민등록증, 부동산 등기부등본, 중앙 데이터 등 보안이 필수적인 모든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그는 구체적으로 금융, 미술,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등 전 산업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쓰일 것으로 예상했다.

◆"디파이 시장 규모 확대 예상, 위믹스 달러는 안전"

디파이(De-Fi) 시장의 기하급수적인 규모 확대도 예상했다. 현실에서 금융시장이 실물자산을 기반으로 한다면, 디파이는 게임에서 발행하는 토큰 등 가상자산을 기반으로 한다.

장 대표는 "예컨대 석유와 옥수수가 실제로 거래되는 것보다, 파생상품 거래시장이 수백 배 수천 배 더 크다. 똑같은 일이 디파이 시장에서 벌어질 것"이라며 "현재 코인 거래량보다, NFT 거래량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고, 디파이는 현실금융이 가진 금융보다 훨씬 큰 이상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이 가운데 스테이블 코인의 필요성도 역설했다. 스테이블 코인이 디파이를 중심으로 하는 디지털 이코노미를 가능하게 하는 존재라는 생각이다. 그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위믹스 등 네이티브 코인을 가지고 경제를 운영하면 자산의 가치에 대해 잘 알 수 없다"라며 "디지털 이코노미가 성장하기 위해 스테이블 코인의 존재가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스테이블 코인 없이는 위메이드가 하고 있는 블록체인 게임이 성공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불안한 시각 속에서도 지난주 위믹스 달러를 출시한 이유"라고 덧붙였다.

그는 달러를 담보로 하는 USDC라는 스테이블 코인을 담보로 삼고있는 위믹스 달러의 안정성 측면을 함께 강조했다. 위메이드는 위믹스3.0 온체인 데이터를 통해 USDC 담보 내역을 공개하고 있다.

장 대표는 "스테이블 코인 성공의 전제조건은 스테이블 코인 발행량이 늘면, 위믹스 홀더들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가격이 상승해야 한다는 점"이라며 "위믹스 달러 거래와 발행으로 인해 발행하는 주조차익을 위믹스 홀더들에게 주는 구조로 만들어 놓았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라고 언급했다.

위메이드에 따르면 디오스 프로토콜이 창출하는 주조차익 일정 몫을 디오스 스테이킹을 통해 위믹스 홀더 커뮤니티에 배분한다. 이로 인해 위믹스달러 기반 거래가 늘어나면 위믹스 가치가 올라간다. 위믹스 가치 상승으로 위믹스3.0 생태계가 확장되면, 다시 위믹스달러 수요가 늘어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