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항 CAM7, 내년 1분기 본격 가동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SDI와 에코프로비엠 합작사 에코프로이엠이 신규 양극재 생산라인을 마련했다. 전량 삼성SDI 배터리에 투입된다.

21일 삼성SDI(대표 최윤호)와 에코프로이엠(대표 박종환)은 경북 포항 에코배터리 포항캠퍼스 ‘CAM7’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최윤호 삼성SDI 대표, 이동채 에코프로 회장, 이강덕 포항시장 등이 참석했다.

CAM7은 하이니켈 양극재를 양산하는 공장으로 연면적 6만1020제곱미터(㎡), 연산 5만4000톤 규모로 꾸려진다.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생산능력(캐파)이다. CAM7은 시운전 단계를 거쳐 오는 2023년 1분기부터 본격 가동에 돌입한다.

에코프로이엠은 지난해 CAM6를 완공한 바 있다. 이곳은 연산 3만6000톤 수준이다. 도합 9만톤 캐파를 보유하게 된 것이다. CAM7은 설비, 품질 및 물류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해 생산효율성을 높였다. 리스크 방지를 위한 사고예방 설계를 반영해 가동 안정성을 향상하기도 했다.

최윤호 삼성SDI 대표는 "배터리와 전기차 산업 주도권 확보를 위한 각국 정부와 기업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이번 CAM7 준공식은 국가 미래 경쟁력의 초석을 다지는 역사의 한 장면이 될 것"이라며 "삼성SDI는 선진 경영 기법과 노하우를 공유해 에코프로이엠이 세계 최고의 양극 소재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통해 포항이 세계 최고의 배터리 소재 메카로 자리매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환 에코프로이엠 대표는 “20여년 축적된 에코프로의 차별화된 하이니켈 양산 공정기술과 삼성SDI의 첨단 배터리 설계 및 제조기술이 결합해 시너지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번 CAM7 구축으로 기술은 물론 가격경쟁력에서도 경쟁사와 격차를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