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VLink·한국전기차리빌딩협회 등 협업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2차전지 장비업체 하나기술이 폐배터리 사업을 강화한다.

12일 하나기술(대표 오태봉)은 eVLink(대표 조영주), 한국전기차리빌딩협회(협회장 오영동)와 ‘스마트 충방전 진단시스템 공동 개발’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로 3사는 차세대 스마트 충방전 시스템을 이용한 진단 알고리즘을 개발할 계획이다. 하나기술은 충방전 알고리즘을 eVLink의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정보모니터링과 접목할 예정이다. 한국전기차리빌딩협회는 양사가 개발한 최적화 시스템 표준 보급을 지원한다.

폐배터리 사용을 위해 배터리 진단은 필수 요소로 꼽힌다. 새로 개발할 알고리즘은 폐배터리 품질 수준 평가뿐만 아니라 향후 중고 전기차 및 재사용 배터리에 대한 시장 가격 지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공동 마케팅을 진행해 폐배터리 사업 확장을 도모할 방침이다.

하나기술은 “3사가 공동으로 개발하는 시스템은 폐배터리 처리에 필요한 가공 원가, 작업 편리성, 효율성 등을 제공할 수 있어 사업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기존 배터리 제조 장비의 턴키(Trun-key) 기술에 폐배터리 진단 시스템 개발을 통해 시장 지배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