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중국 우시 팹 전경

- 미국 상무부, 1년 동안 심사 없이 장비 수급 허용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미국 정부의 중국 반도체 장비 수출 규제 강화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로 불똥이 튀었다. 양사 중국 공장 장비 수급 불안 우려가 확산했다. 양사는 미국 정부로부터 1년 동안 적용 유예를 받았다며 걱정 차단에 나섰다.

12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에 따르면 양사는 지난 7일(현지시각) 미국 상무부가 시행한 반도체 장비 중국 수출 규제 적용 예외 대상이다.

미국은 ▲시스템반도체 분야는 핀펫(FinFET) 구조 또는 14/16나노미터(nm) 이아 반도체 ▲D램 18nm 이하 ▲낸드플래시 128단 이상 등을 생산할 목적으로 미국 반도체 장비사 등이 중국 소재 기업에 제품을 공급하려면 허가를 받아야 하는 제도를 신설했다. 중국 기업은 거부가 원칙이지만 외국 기업은 사안별 심사한다.

삼성전자는 중국에 ▲낸드 ▲패키징 생산시설(팹)이 있다. SK하이닉스는 ▲D램 ▲낸드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패키징 팹을 중국에서 운영한다.

이 때문에 미국의 중국 견제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커졌다. 미국 반도체 장비사 KLA가 SK하이닉스 중국 공장 납품을 중단했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불안이 늘어났다.

SK하이닉스는 “중국 반도체 팹에 필요한 장비를 1년간 미국의 별도 허가 없이 공급받기로 미국 상무부와 협의가 됐다”라며 “앞으로도 SK하이닉스는 우리 정부와 함께 미국 상무부와 긴밀히 협의해 국제 질서를 준수하는 범위 내에서 중국 공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별도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다. SK하이닉스의 설명을 고려하면 삼성전자 역시 비슷한 규정을 적용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미국 장비 업체가 SK하이닉스에 통보한 내용은 미국 상무부의 발표를 고객사에 재차 알려준 것일 뿐 기존 상황가 달라진 것이 없다”라며 “미국 상무부는 중국 내 한국 기업 공장에 공급되는 장비에 대해서는 사안별 심사(case-by-case review)를 통해 차질없이 장비 공급이 이뤄지도록 허가 절차를 운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