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오병훈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이하 정무위)에서 과도한 배달비·수수료가 도마 위에 올랐다. 소속 의원들은 과도한 배달비 및 수수료를 조정하라고 주문했지만 함윤식 우아한형제들 부사장은 확답하지 않고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 판단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자율규제 기조를 이어가고 있는 공정거래위원회에 기댄 것이다.

7일 함윤식 부사장은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감사를 진행한 국회 정무위 소속 의원들은 함 부사장에게 ‘과도한 배달비·수수료’, ‘포장주문 수수료 부과’ 등과 관련해 신문했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달 플랫폼 배달의민족(이하 배민) 운영사다.

소병철 의원(더불어민주당)은 함 부사장을 향해 “‘아프니까 사장이다’라는 온라인 카페에 올라온 글을 보면 배민 수수료에 배달 대행료가 합치니 너무 비싸서 힘이 빠진다고 한다”며 “그래서 (과도한 배달비를) 소비자들에게 전가를 할 수밖에 없다는 식의 글이 올라오는 거 알고 있나”라며 비판했다.

이에 대해 함 부사장은 “경청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공정위원장이 적절히 판단한 대로, 그에 따르도록 하겠다”라고 답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과도한 배달비, 중개수수료와 관련한 질문에 대해 “자율규제 안에서 해결책을 찾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함 부사장은 공정위원장 의견과 마찬가지로 자율규제에 근거해 문제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분석된다.

포장수수료 관련해서도 질의가 이어졌다. 양정숙 의원(무소속)은 “포장주문에도 수수료를 6.8% 부과하겠다고 했다. (이용자는) 한푼이라도 아끼려고 직접 가서 수령하는 건데 적당하다고 보나”라고 꼬집었다. 최근 배달의민족과 쿠팡이츠는 포장수수료 0원 행사를 연말까지 연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포장주문 건에 대해서 수수료를 부과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비판 목소리가 이어지기도 했다. 현재 배달앱 3사 중 요기요만 포장주문 건에 대해서도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다.

이에 대해서 함 부사장은 “포장수수료 우려 있는 것 알고 있으며, 지금 무료로 하고 있고 있다”며 “지속적 투자가 이뤄지는 부분 있어 시장 경쟁 상황 고려해 사장님 부담 더는 방안을 고민해보겠다”고 답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나도 EUV 엔지니어"…ASML, 'VR 체험' 캠페…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 [위기의TV②] 업계, '월드컵·블프·프리…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