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용진 의원, “GOS 탓 주가도 5만전자까지 떨어져”
- 노태문 사장, “GOS 문제, SW 업그레이드로 해결”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S22 시리즈’ 게임옵티마이징서비스(GOS)‘ 논란이 국정감사까지 왔다. 삼성전자 주가 부진 원인 중 하나로 꼽았다. 증인으로 나선 삼성전자 모바일익스피리언스(MX)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사진>은 ’문제는 해결했다‘며 국회의 지적을 적극적으로 해명하는 모습을 보였다.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는 노태문 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하드웨어(HW) 설계 강화를 해야 한다는 내부 의견을 묵살하고 원가절감을 위해 GOS를 끄면 무상수리가 안 된다며 안전의 책임을 소비자에게 전가했다”라며 “그래서 S22 구매자가 분노하고 삼성전자 주가도 5만전자로 떨어진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 사장은 “잘못된 내용”이라며 “GOS는 장시간 게임을 할 때 안정적으로 게임을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서비스다. 소프트웨어(SW) 업데이트 후 많은 불만이 해결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삼성전자가 소비자 보상을 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노 사장은 법적 범위 내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맞섰다.

한편 휴대폰 충전기 미지급도 도마에 올랐다. 국내 소비자 차별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노 사장은 “친환경 요구에 응답해 충전기를 작년부터 기본 구성품에서 삭제했다”라며 “다만 브라질 방글라데시 등 국가가 법으로 규정한 곳은 법에 따라 충전기를 제공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나도 EUV 엔지니어"…ASML, 'VR 체험' 캠페…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 [위기의TV②] 업계, '월드컵·블프·프리…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