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잠정 매출액 7조6482억원…전년비 89.9%↑
- 잠정 영업익 5219억원…전년비 흑자전환
- 원자재 가격 상승, 판가 인상 극복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지난 3분기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 주춤했던 성장 열차가 속도를 높였다. 배터리 고객사와 공급가와 원가 연동 수혜를 입었다. 전기차(EV) 시장은 세계 경제 상황과 달리 여전히 좋다. 앞으로도 좋다는 것이 다수 의견이다.

7일 LG에너지솔루션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지난 3분기 잠정 매출액을 7조6482억원 잠정 영업이익을 5219억원이라고 밝혔다.

증권사 예측치 매출액 6조2700억원 영업이익 4100억원 안팎을 훌쩍 뛰어넘었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50.8% 전년동기대비 89.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166.8% 전년동기대비 흑자전환했다.

EV 배터리는 성장 시장이다. 분기별 매출 상승이 일반적 추세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2분기에 이어 전기대비 2분기 연속 분기 매출 성장을 이어갔다. 작년 하반기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지속한 리콜 불확실성을 떨친 분위기다.

납품가와 생산 비용 연계 계약 재편도 순조로운 것으로 여겨진다. 이번 분기 예상을 넘친 실적은 ▲원재료 가격 인상에 따른 판가 증가 ▲원화 약세 등이 중요했다. 테슬라를 비롯 고객사 EV 판매도 호조를 보였다.

한편 잠정 실적은 투자자 편의를 위해 제공하는 수치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기업설명회(IR)를 통해 소개한다. IR 일정은 추후 공시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나도 EUV 엔지니어"…ASML, 'VR 체험' 캠페…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 [위기의TV②] 업계, '월드컵·블프·프리…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