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텔레콤, 5G 특화망 7호 사업자로…안전 예방 플랫폼 구축한다

2022.10.07 16:20:55 / 강소현 ksh@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강소현 기자] 세종텔레콤은 5G특화망 기반의 공공 및 산업안전 예방을 위한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허가로 세종텔레콤은 5G특화망을 할당받은 국내 7번째 기업이 됐다. 이와 동시에 진행한 ‘기간통신사업자 1호 면허 변경 신청’ 또한 승인되어 직접 5G 서비스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신청 주파수 대역은 4.7㎓(기가헤르츠) 대역 100㎒(메가헤르츠)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세종텔레콤이 계획하고 있는 5G기반의 산업 안전 서비스가 원활하게 제공 및 확산될 수 있도록 수 있도록 신청 주파수 대역 전체를 할당했다.

세종텔레콤은 본 주파수를 사용해 경기도 반월시화 산단 산업현장에 중소 제조기업 전용 5G특화망을 구축하고 안전 예방 플랫폼 구축을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선다.

5G특화망을 활용해 대용량 데이터 전송과 메시브사물인터넷통신(IoT)환경을 조성하고 설비예지보전 센서 및 CCTV 설치 등을 연계해 중대재해 예방 및 제조업 5대 안전사고를 신속하게 예측하고 대응 할 수 있는 디지털 안전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을 전개한다. 이후 산단 내 약 2만여 개 중소·중견 제조 기업도 부담없이 도입 가능한 구독형 안전 서비스를 확산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세종텔레콤 전략기획팀 이광모 이사는 “5G 특화망 사업자로서 B2G·B2B 서비스 활성화에 나서게 되었다는 점에서 이번 선정은 뜻 깊다”며 “공공 및 산업안전 분야의 요구에 맞춰 맞춤형 망을 구성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의 산업 안전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이바지하겠다” 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