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나연 기자] 프랑스 법원이 아이폰 제조사인 애플 과징금 액수를 대폭 인하하기로 했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는 법원이 11억유로(한화 약 1조5215억원)에서 3억7200만유로(한화 약 5145억1692만원)로 인하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2020년 프랑스 반독점 감시단이 문제 삼은 유통 및 소매 네트워크에 대한 애플의 반경쟁 행위에 따른 과징금이다.

당시 애플은 소매업 프리미엄 리셀러에게 부과한 가격이 캘리포니아 회사가 자체 상점이나 인터넷에서 물리는 가격과 일치하도록 했다. 프랑스 규제당국은 애플의 규모와 자금력을 감안할 때 이런 독점 행위에 높은 벌금을 적용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애플은 이에 항소하겠다는 입장이다.

애플이 로이터에 보낸 성명에 따르면 “프랑스 법원이 규제 당국 결정을 일부 번복했지만, 애플은 이 결정을 완전히 뒤집어야 한다고 믿고 항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