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통령실, “양 정상 런던·뉴욕 만남 토대 작성”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관련 협의를 이어가자는 친서를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냈다. 우리나라는 이 법이 우리나라에서 생산한 전기차(EV)의 미국 가격 경쟁력 하락을 조장한다고 불만을 표해왔다.

5일 대통령실은 지난 4일 윤석열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의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친서에서 “IRA에 대한 윤 대통령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라며 “한미 간 솔직하고 열린 마음으로 협의를 지속해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태통령실은 이번 친서가 윤 대통령의 외교적 성과라는 점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의 최근 순방이 '외교 참사'라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은 “양 정상이 런던과 뉴욕에서 여러 차례 만나서 IRA를 논의한 것을 토대로 작성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 친서에도 불구 현 상황이 단기에 해결될 가능성은 낮다. 불이익을 뒤집으려면 법 개정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미국이 구체적 움직임을 취한다면 11월 중간선거 이후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