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PU 성능 평가, 미세공정보다 실제 환경 따져야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인텔이 오는 20일 데스크톱용 중앙처리장치(CPU) 신제품 ‘13세대 코어 프로세서(랩터 레이크)’를 출시한다. 인텔은 신제품이 현존 CPU 중 최고 속도를 갖췄다며 AMD 기세를 꺾을 수 있는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5일 인텔코리아는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1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신제품 설명회’를 개최했다.

인텔은 13세대 코어 프로세서 첫 제품 ‘코어i9-13900K’를 오는 20일부터 판매한다. 가격은 미정이다.

코어i9-13900K는 24개 코어를 갖췄다. 8개 성능(P) 코어와 16개 효율(E) 코어로 구성됐으며 최대 속도는 5.8기가헤르츠(GHz)다. 12세대 코어 프로세서 대비 단일 작업(싱글 스레드)은 최대 15% 다중 작업(멀티 스레드)은 최대 41% 성능을 개선했다.

인텔코리아 이주석 부사장<사진>은 “13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인텔이 CPU 업계를 주도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제품”이라며 “세상에서 가장 빠른 CPU”라고 말했다.

코어i9-13900K는 3세대 인텔7 공정에서 제조했다. 인텔7은 10나노미터(nm) 공정을 지칭하는 인텔의 명칭이다. 인텔의 경쟁사인 AMD는 지난 9월 CPU 신제품 ‘라이젠7000 시리즈’를 선보였다. TSMC 5nm 공정으로 생산한다.

인텔코리아 최원혁 상무는 “미세공정 단위는 프로서세 최소 선폭을 일컫는 것에서 마케팅 용어로 변질됐다. TSMC가 부르는 공정보다 우리가 트랜지스터 집적도에서 앞서는 경우도 있다”라며 “단순 공정보다는 설계 및 소프트웨어 최적화 등을 통해 실제 환경에서 성능이 중요하다. 인텔은 성능 우위를 지켜갈 것”이라고 평가했다.

인텔은 코어i9-13900K와 AMD ‘라이젠9 5950X’ 및 ‘라이젠7 5800X3D’와 게임 성능 비교도 공개했다.

최 상무는 “코어i9-13900K이 모든 게임에서 비교 대상 AMD 제품 보다 앞선다”라며 “라이젠7000 시리즈를 아직 구하지 못해 비교를 하지 못했지만 라이젠7000 시리즈와도 비교한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13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더블데이터레이트(DDR)4와 DDR5 D램을 지원한다. DDR5는 국제반도체표준협의기구(JEDEC)가 정한 차세대 D램 규격이다.

이 부사장은 “최근 메모리반도체 하락세 영향을 받을 수 있겠지만 DDR5와 DDR4의 가격이 비슷해지는 시점은 2년 정도 더 있어야 할 것”이라며 “그래서 인텔은 DDR4와 DDR5를 모두 지원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인텔은 이날 차세대 서버용 CPU ‘사파이어 래피즈’ 관련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사파이어 래피즈는 작년 하반기에서 올해 상반기로 올해 상반기에 연내로 연기한 상태다. 검증 지연으로 연내 출시도 불투명하다. 사파이어 래피즈는 DDR5 D램 수요 견인차로 여겨져 왔다.

이 부사장은 “출시 일정을 명확히 말하기 어럽다”라며 “인텔은 제품에 대한 충분한 안정화 후 내놓는 것이 원칙이며 곧 출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