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양원모 기자] 4일 밤 북한의 중거리 탄도 미사일(IRBM) 도발에 대응한 한미 연합 사격 과정에서 낙탄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군이 보안을 이유로 이를 7시간 뒤에 알리면서 온라인이 혼란의 도가니에 빠졌다. 

네티즌들은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사진을 바탕으로 전쟁, 비행기 추락, 미사일 오발 등 각종 추측을 쏟아냈고, 지역 주민들은 불안감에 뜬눈으로 밤을 지새워야 했다. 

5일 새벽 국내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날 밤 11시쯤 강릉 지역에서 발생한 굉음과 화염의 정체를 추측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사고 지역 인근에 사는 네티즌들은 부대 쪽에 불길이 치솟은 영상, 사진과 함께 “굉음과 함께 집이 흔들렸다”, “공군 기지 쪽 하늘이 빨개졌다가 노랗게 변했다” 등의 목격담을 전했다. 

같은 시간 강원소방 119상황실에는 “비행장에서 폭탄 소리가 났다” 등의 신고가 10여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소방 당국은 군부대로 출동했으나 훈련 중이라는 설명을 듣고 3분 만에 돌아왔다고 한다. 

굉음과 화염의 정체는 5일 아침에야 확인됐다.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의 IRBM 대응 사격 과정에서 우리 군의 현무-2 1발이 비정상 비행 이후 기지로 낙탄했다고 밝힌 것. 군에 따르면 인명 피해는 없으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군은 ‘보안’을 이유로 이번 사고를 바로 발표하지 않았다. 주민, 소방서, 시청 등 행정 당국의 설명 요청에도 “보안상 답변할 수 없다” 며 아침까지 입을 닫았다. 언론에도 5일 아침까지 엠바고(보도 유예)를 요청했다고 한다. 

밤새 정체불명의 폭발에 마음 졸여야 했던 사고 지역 네티즌들은 불만을 쏟아냈다. 한 네티즌은 “불발탄 발생은 둘째 치고 이런 일이 발생하면 적어도 지역 주민들에게 문자를 발송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군 당국의 대처를 질타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이것도 엠바고를 걸어서 지역 주민들이 두려워 잠 못 자는 상황을 발생시키느냐”며 “미사일도 못 쏘고, 주민들한테 즉각 알리지도 않고, 도대체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고 비판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낙탄 사고와 관련해 “탄두는 폭발하지 않았다. 불꽃으로 보인 것은 추진체의 추진재가 연소된 것”이라며 “훈련 중 이 같은 사고가 발생해 주민들이 놀라신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사과한다”고 말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