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50년 사업장 재생에너지 전환
- LNG 사용량 감축…탄소발자국 인증 확대
- 2030년 업무용 차량 전기차 교체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SDI가 ‘친환경경영’을 선언했다. 2050년까지 사업장 활용 에너지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 액화천연가스(LNG) 사용량을 감축한다. 탄소발자국 인증 제품을 확대한다.

3일 삼성SDI(대표 최윤호)는 친환경경영 전략을 발표했다.

2050년 탄소중립이 목표다. 삼성SDI 친환경경영은 ▲기후 변화 대응 ▲자연 순환 2개 주제를 바탕으로 8개 세부 과제를 선정했다.

기후 변화 대응은 ▲RE100 가입 ▲온실가스 배출 저감 ▲탄소발자국 인증 제품 확대 ▲업무용 차량 무공해차 전환에 초점을 맞췄다.

2050년까지 사업장 사용 에너지를 재생에너지로 바꾼다. RE100에 가입했다. 해외부터 순차 적용한다. 재생에너지 인증서 구매 등 다양한 방안을 동원한다.

삼성SDI는 LNG를 설비 가동에 활용 중이다. LNG를 전기로 대체하는 등 사용량을 줄일 계획이다. 2050년까지 LNG 사용 원단위(매출 1억원당 LNG사용량)를 크게 낮출 것을 지향한다.

탄소발자국 인증 제품 확대는 세계 정부 규제 강화와도 물려있다. 탄소발자국은 제품 생애주기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CO2) 양을 일컫는다. 삼성SDI는 이를 선제 대응 제품 경쟁력을 높이는데 활용할 방침이다.

업무용 차량 무공해차 전환은 2030년까지 완료 예정이다. 작년 환경부 무공해차 보급 사업(K-EV100)에 가입했다.

자연 순환은 ▲배터리 재활용 통한 자원 회수 확장 ▲사업장 폐기물 매립 최소화 ▲사업장 용수 사용량 절감 ▲일회용품 사용 최소화가 중심이다.

배터리 재활용은 배터리 핵심 소재 수급을 위해서도 필요하다. 삼성SDI는 국내 파트너사와 2019년부터 천안 울상 등에서 소재 재활용을 하고 있다. 해외는 올해 말레이시아 헝가리에서 개시했다. 중국 미국 등도 2025년까지 체제를 갖춘다. 사내 ‘리사이클연구랩’과 파트너사 등과 함께 신기술 개발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삼성SDI는 인증기관 UL로부터 기흥 및 청주 사업장에 대해 ‘폐기물 친혼경 인증 플래티넘 등급(재활용률 99.5% 이상)’을 획득했다. 2025년까지 다른 사업장도 플래티넘 등급을 확보할 계획이다. 물과 일회용품 사용량도 회사 차원에서 중점 관리한다.

최윤호 삼성SDI 대표는 “친환경경영은 미래 세대를 위해 기업이 반드시 실천해야 할 사회적 책임이자 삼성SDI가 2030년 글로벌 일류(Top Tier) 기업이 되기 위해 필수적으로 갖춰야 할 기업 경영의 핵심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