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미국 조지아주의 라파엘 워녹 상원의원(민주당)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대자동차를 위해 발벗고 나서고 있다.

미국 남부의 조지아주는 현대자동차가 미국 전기차 공장 건설을 위해 55억 달러(한화 약 7.9조원)를 투자하겠다고 약속한 곳이다.

29일(현지시간) 워녹 상원의원은 현행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서 규정하고 있는 내용을 2026년부터 적용하도록 하는‘미국을 위한 합리적인 전기차 법안’을 상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워녹 의원이 제출한 법안은 현대차가 오는 2025년부터 조지아주 공장 가동 전에도 전기차 보조금을 받을 수 있도록 IRA 보조금 지급 조항을 유예하는 것이 골자다. 

워녹 의원은 “새 법안은 현대와 같은 조지아주 자동차 회사에 힘이 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워녹 의원도 'IRA'에 찬성표를 던진 바 있다. 그러나 오는 11월 미국 중간 선거를 앞두고, 조지아주가 현대차에 대한 막대한 투자와 일자리를 창출한 성과를 선거 홍보 전략으로 내세우기위해 적극적으로 수정 법안을 제출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기본 'IRA'법안을 수정해 한국산 자동차도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될지는 아직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상원에 법안이 제출돼도 각 지역별로 이해관계가 얽혀있어 통과를 장담할 수는 없다. 또한 일정상 미 의회에서 논의가 되더라도 11월 중간 선거 이후라야 가능할 것이란 예측이다.

이런 가운데 30일 국내 증시에서 현대차는 전일대비 2.75%, 기아는 3.49% 각각 하락한 가격으로 거래를 마쳤다. 현대차 주가는 환율효과 기대감 등으로 이달 중순 20만원대를 돌파했으나 이후 줄곧 약세를 보여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 SKT, CES서 그린 ICT 선보여…친환경 기술…
  • 새해 첫날 '다누리'가 촬영한 지구와 달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