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부터 국내 4인 가구 기준 전기요금이 기존보다 약 2200원 추가 인상된다. 

30일, 한국전력은 전기요금을 1㎾h(킬로와트시)당 2.5원 인상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올 10월부터 평균 전력량을 사용하는 4인 가구 기준으로 전기요금이 약 2270원 오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누적된 국제 연료가격 폭등에 따른 가격인상을 반영한 조치다.

앞서 이미 올 4분기에 적용하기로 한 올해 기준연료비 인상분인 1kWh당 4.9원에 2.5원을 추가로 인상하는 것이다. 결국 올 4분기 전기요금 인상분은 1㎾h당 총 7.4원인 셈이다.

한편 한국전력은 산업용(을)·일반용(을) 대용량 사업자의 전기요금도 추가로 인상하기로 했다. 다만 공급 전압에 따라 요금은 차등 조정된다고 밝혔다.

산업용(을)은 광업·제조업·기타사업에 전력을 사용하는 계약 전력 300kW(킬로와트) 이상의 사업자에게, 일반용(을)은 타 종별을 제외한 계약 전력 300kW 이상의 사업자에게 적용된다.

한편 이날 산업통상자원부는 정부부처합동으로 '에너지 절약 및 효율화 대책'을 발표하고, 4분기 연료비 증가분이 전기요금에 반영된데 따른 에너지 취약계층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애인, 유공자,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336만 가구에 대해 318억원 규모의 복지할인 혜택을 확대하기로 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