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 사장단 30여명, 29일 오프라인 워크숍 개최
- 중장기 전략 및 부산엑스포 지원 방안 논의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 사장단이 3년 만에 한 자리에 모였다. 구광모 LG 대표는 ‘고객’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G(대표 구광모 권봉석)는 지난 29일 경기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사장단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구광모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2019년 9월 이후 한 공간에 LG 사장단이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은 코로나19를 감안 온오프라인을 병행했다.

구 대표는 “경영 환경이 어려울 때 일수록 그 환경에 이끌려 가서는 안 된다”며 “주도적이고 능동적 자세로 다가올 미래 모습은 우리 스스로 결정해 나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미래준비는 첫째도 둘째도 철저히 미래 고객의 관점에서 고민해야 한다”며 “미래 고객이 누구이고 정말로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 그에 대해 우리는 어떤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낼 것인지 수없이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는 것이 미래준비의 시작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LG가 만들어 낼 ▲고객 경험 ▲상품 ▲솔루션 ▲브랜드 등이 고객에게 얼마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지가 우리의 미래 경쟁력”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LG 사장단은 중장기 경영전략을 논의했다. 주재우 국민대학교 경영학부 교수와 탈레스 S. 테이세이라 전 하버드 비즈니스스쿨 교수의 고객 경험과 가치에 대한 강연도 들었다.

한편 LG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지원 방안 모색 시간도 가졌다. 현황과 계획을 공유하고 계열사 최고경영진이 국내외에서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