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 상반기 4000억원 추가 투입도 검토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SK실트론이 반도체 핵심소재인 실리콘 웨이퍼 증설을 결정했다. 

SK실트론(대표 장용호)은 29일 이사회를 열고 300밀리미터(300mm, 12인치) 실리콘 웨이퍼 증설을 위해 8550억원을 투자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어 내년 상반기 4000억원 추가 투자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SK실트론은 지난 3월 1조495억원이 투입된 1차사업에 이어 2026년까지 3단계에 걸쳐 약 2조3000억원을 투자해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3공단에 새 생산시설(팹)을 짓고 있다.

SK실트론측은 최근 불확실성에도 불구 웨이퍼 증설은 앞으로 반도체 수요가 견조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SK실트론은 “반도체 산업은 대규모 자본투자를 통한 설비 구축이 필수적으로 투자결정부터 제품 양산까지 수년이 걸리는 만큼 항상 미래 시장 변화에 대비해야 한다.”라며 “ 2~3년 후 웨이퍼 수급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과감한 투자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 SKT, CES서 그린 ICT 선보여…친환경 기술…
  • 새해 첫날 '다누리'가 촬영한 지구와 달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