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델 테크놀로지스(이하 델)이 레드햇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강화해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 온프레미스 컨테이너형 인프라 구축 및 관리 간소화를 지원하는 신규 솔루션울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델과 레드햇이 새롭게 선보인 것인 레드햇 오픈시프트를 위한(for Red Hat OpenShift) ▲델 에이펙스 컨테이너(Dell APEX Containers) ▲델 검증 플랫폼(Dell Validated Platform) 등이다.

델 에이펙스 컨테이너는 델에서 관리하는 온프레미스 방식의 서비스형 컨테이너 솔루션으로, 델 인프라상에서 구동된다. 고객이 직접 물리적인 인프라를 구축하거나 사용하지 않더라도 애플리케이션(앱) 개발 및 운영환경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서비스 안정성을 위한 기술지원도 제공된다.

또 인텔 기반의 델 검증 플랫폼은 온프레미스형 레드햇 오픈시프트 인프라의 구축 및 관리를 간소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소프트웨어 정의(SD) 인프라인 ‘델 파워플렉스’에서 오픈시프트 환경을 예측 가능한 범위 내에서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통해 데브옵스(DevOps) 팀은 보다 ᄈᆞ르게 컴퓨팅 및 스토리지 자원을 프로비저닝하고 코드형 인프라로 데브옵스 프로세스를 자동화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델과 레드햇은 현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솔루션을 공동 설계 중이다.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와 엣지 단에서 온프레미스 레드햇 오픈시프트를 일관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목표다.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의 김경진 총괄사장은 “델과 레드햇은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하고 기존 애플리케이션을 현대화하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폭넓은 유연성과 선택권을 제공하기 위해 양사 협력을 강화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서 “데이터센터와 엣지, 그리고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로 유연하게 전환하며, 필요한 곳 어디에서나 앱을 운영하고자 하는 고객들을 위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에코시스템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