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 연계편성 TV조선 가장 많아…단백질·유산균 판매 늘었다

2022.09.28 17:12:01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유산균 좋다" 건강정보프로그램 나오더니, 바로 옆 홈쇼핑에서 유산균을 파네? …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는 28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제 50차 전체회의를 열고 지상파 및 종합편성채널의 건강정보프로그램과 홈쇼핑 간 연계 편성 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점겸 결과 전년에 비해 프로그램 수는 증가한 반면 연계 편성 횟수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상파, 종편 가운데선 TV조선의 연계편성이 가장 많았다. 방통위는 이같은 연계 편성으로 인한 시청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협찬고지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방송위는 ▲지상파 6개 채널, 종편 4개 채널, TV 홈쇼핑 7개 채널 데이터홈쇼핑 10개 채널에 대해 올해 7월 방송분 연계 편성 현황을 점검했다. 올해는 총 51개 건강정보 프로그램에서 방송한 내용이 홈쇼핑 17개 채널에서 총 754회 연계 편성됐다. 

지상파의 경우 MBC가 3개 프로그램 총 46회, SBS는 4개 프로그램 총 25회를 편성했다. KBS1·2, OBS, EBS는 홈쇼핑 상품판매와 연계된 프로그램은 없었다. 종편의 경우 TV조선 18개 프로그램 총 155회로 가장 많았고, MBN은 8개 프로그램 총 82회를 편성했다. JTBC 11개 프로그램 총 81회, 채널A 7개 프로그램 총 58회를 편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상파·종편 한 프로그램이 1개의 홈쇼핑 채널과 연계 편성된 경우는 256회, 2개 이상 채널과 중복 연계 편성된 경우는 191회였다. 

요일별 건강정보 프로그램 평균 편성 횟수는 토요일이 17.8회로 가장 높았다. 최다 편성 시간대는 오전 6시~7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연계돼 판매된 상품은 단백질(163회), 유산균(148회), 콜라겐(70회)로 나타났다.

방통위는 연계 편성에 대한 실태점검 및 협찬 고지 위반 여부 모니터링 등을 지속할 방침이다. 또, 홈쇼핑 사업자가 건강(기능)식품 납품업자에게 지상파·종편채널의 건강정보프로그램에 협찬을 강요하지 않도록 기본거래계약서에 명시하는 등 사업자의 자율규제를 유도해 나갈 방침이라고도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나도 EUV 엔지니어"…ASML, 'VR 체험' 캠페…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 [위기의TV②] 업계, '월드컵·블프·프리…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