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스캐너를 탑재한 로봇개가 건설현장에 투입됐다.

한화건설은 28일, 서울역 북부역세권 복합개발사업 공사현장에 3D 스캐너를 탑재한 로봇개와 AR(증강현실) 기술 등 다양한 스마트 건설기술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서울역 북부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은 약 2조원을 투입해 '강북의 코엑스'를 목표로 서울역 북측의 철도유휴부지에 컨벤션 시설과 호텔, 오피스, 상업·문화시설, 오피스텔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앞서 한화건설은 지난 27일 서울역 북부역세권 복합개발사업 공사현장에서 로봇개(사족보행로봇)에 3D 스캐너 장비를 탑재해 공사에 필요한 데이터를 취합하는 스마트 건설기술 적용 시연회를 진행했다. 

이날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인공위성을 이용해 지상물의 위치·고도·속도· 등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 기반 AR(증강현실) 기술을 시연했다. 

현장 직원들은 스마트폰을 활용해 증강현실로 구현된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3차원 모델과 건설정보를 결합해 건설 전과정의 정보를 통합 생산·관리·활용하는 기술) 모델을 실제 부지위에 겹쳐 보면서 현장 부지를 확인하는 체험을 했다. 

한편 이번 기술적용은 세계적인 공간 정보 기반 솔루션 업체인 트림블(Trimble)사의 '빌딩포인트 코리아'와 협력해 진행했다고 한화건설측은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