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년 IMD 세계디지털 경쟁력 평가결과 발표 
- 인구 2000만명 이상 27개국 中 미국 이어 2위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한국의 디지털 경쟁력이 63개국 가운데 8위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4단계 상승한 수치다. 인구 2000만명 이상 27개국 가운데선 미국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전자참여지수와 인터넷소매업매출액, 전자정부, 로봇사용, 스마트폰 보유율 등 미래준비도 부문에서 3단계 상승한 것이 종합순위를 높였다.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이 발표한 2022년 세계 디지털경 쟁력 평가결과 한국이 평가대상 63개국 중 8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IMD는 지난 2017년부터 디지털 기술에 대한 적응력 등에 대해 지식, 기술, 미래준비도 등 3개 분야, 9개 부문, 54개 세부지표를 측정해 국가별 디지털 경쟁력을 평가·발표한다.

국가별 순위를 살펴보면, 지난해 4위였던 덴마크가 1위를 차지했다, 1위였던 미국은 한 단계 하락한 2위를 기록했다.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선 싱가포르가 4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한 반면 중국은 17위, 일본은 29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아태지역 14개국 중 싱가포르에 이은 2위를, 인구 2000만 명 이상인 27개국 중에서는 미국에 이은 2위를 기록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지식 기술 미래준비도 3개 부문 중에서 미래준비도 순위가 상승(5위→2위)했으며, 기술 부문은 전년과 같은 13위를 유지했고 지식 부문에서 순위가 하락(15위→16위)한 것으로 분석됐다.

미래준비도 부문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전자참여지수 1위 유지, 비대면 서비스 활성화로 인터넷 소매업 매출액 지표 상승(2→1위), 스마트폰 보유율 상승(16→4위) 등에 힘입어 신기술 적응도 분야에서 1위를 기록했다.

또한 디지털 전환에 따른 로봇사용지표는 3위를 유지했다. 기업의 민첩성(18→16위) 및 기업가의 실패공포(실패에 대한 공포가 사업 시작을 제약하는 비율, 16→2위) 지표가 상승하는 등 기업여건에 대한 인식이 개선돼 사업능력 분야가 2위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전자정부 2위 유지, 신규지표인 정부의 사이버보안 능력 6위를 기록하는 등 IT통합 분야도 2단계 상승(16→14위)하는 등 고른 상승세를 보였다.

전년과 같은 13위를 기록한 기술부문에서는 통신 투자 지표 순위가 상승(44→15위)해 자본여건분야 순위가 1단계 상승(16→15위)했다. 규제여건분야 계약실행 지표는 2위, 기술여건분야 고도기술 수출비중 지표가 6위를 기록했다.

지식부문의 경우 R&D 총액 2위, 인구대비 R&D 인력 3위 등은 높은 순위를 유지했으나, 인재분야의 국제경험 지표 59위, 외국인 숙련 직원 지표 49위, 여성연구원 53위 등이 상대적으로 낮은 순위를 기록했다.

과기정통부는 박윤규 제2차관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뉴욕 구상’을 통해 밝힌 디지털 혁신 비전과 이를 실현하기 위한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을 충실히 이행해 디지털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