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3억원 규모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신성이엔지가 해외에서 연이어 수주를 따냈다. 이번에는 LG디스플레이가 대상이다.

27일 신성이엔지는 ZEIT C&A와 113억원 규모 클린룸 설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클린룸은 반도체·디스플레이 등이 제조되는 공간으로 먼지, 온·습도 등 제어가 핵심이다.

ZEIT C&A는 베트남 소재 LG디스플레이 하이퐁 공장 건설사업을 맡은 종합건설사다. 이번 계약을 통해 신성이엔지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양산하는 해당 공장 내 클린룸을 공급하게 된다. 계약기간은 내년 5월까지다. 관련 매출은 내년 1분기 내 반영 예정이다.

앞서 현대자동차·LG에너지솔루션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합작 공장에 클린룸·드라이룸을 시공하는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신성이엔지는 중국 헝가리 말레이시아 등에 설립한 법인 8곳을 거점으로 해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미국 애틀랜타에 법인을 추가 설립하기도 했다. 기존 오스틴 법인과 미국 공략을 이끌 전망이다.

신성이엔지는 "최근 국내외서 반도체, 2차전지, 디스플레이 분야 인프라 투자가 계속되고 있다"며 "분기별 신규 수주액은 1000억을 상회하고 2분기 기준 수주잔고는 2114억원"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나도 EUV 엔지니어"…ASML, 'VR 체험' 캠페…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 [위기의TV②] 업계, '월드컵·블프·프리…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