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헬리녹스 스킨 적용…출고가 119만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한정판 마케팅을 다양한 제품으로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대표 한종희 경계현)는 아웃도어 브랜드 헬리녹스와 모바일 프로젝터 ‘더 프리스타일’ 한정판 패키지를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헬리녹스 스킨을 적용한 ▲더 프리스타일 ▲배터리 ▲가방으로 구성했다. 출고가는 119만원이다.

오는 27일부터 서울 용산구 헬리녹스크리에이티브센터(HCC)와 헬리녹스 공식 온라인 매장에서 판매한다. 삼성전자와 무신사는 29일과 30일 양일간 드로우 이벤트를 진행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성일경 부사장은 “더 프리스타일과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헬리녹스와의 협업을 통해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자의 취향을 고려해 여러 브랜드와의 적극적인 협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나도 EUV 엔지니어"…ASML, 'VR 체험' 캠페…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 [위기의TV②] 업계, '월드컵·블프·프리…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