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강소현 기자] 26일 윤석열 대통령이 발표한 뉴욕구상의 이행 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윤 대통령의 북미 순방 성과를 공유하고 후속조치를 점검하기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는 북미 순방의 연장성상에서 마련됐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 뉴욕대에서 진행된 디지털 비전 포럼에서 ‘디지털 자유시민을 위한 연대’라는 기조연설을 통해 대한민국의 디지털 혁신 비전을 발표하고, 자유‧인권‧연대 등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디지털 질서인 ‘뉴욕구상’을 제시한 바 있다.

당시 윤 대통령은 “디지털 기술이 자유를 확대하는데 기여하고 자율적이고 합리적인 규범 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디지털 전략을 정밀하게 수립하고, 이를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런 북미 순방과 관련 박윤규 과기정통부 2차관은 이날 “(윤 대통령은) 뉴욕 구상을 통해 대한민국의 디지털 혁신 비전을 알리고 자유·인권 등 인류 보편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전세계가 함께 지켜나가야할 디지털 질서를 세웠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박 차관은 북미 순방의 성과와 관련해 윤 대통령과 제프리 힌튼 교수 등 토론토 대학 소속 인공지능(AI) 석학과의 만남을 꼽았다. 그는 토론토 대학에서 격조 높은 토론이 이뤄졌다며 “토론 말미 대통령께서 관련해 마무리 말씀을 하셨는데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발언들을 언급하는 경우가 없었기에 토론토 대학에서 감사의 말을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차관은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선 그쳐선 안 된다. 앞으로 우리에게 남은 더욱 중요한 과제는 뉴욕 구상을 책임있게 구현해나가는 것”이라며 “뉴욕 구상에 담긴 기조와 철학을 충실히 반영하고 국가 디지털 정책을 이끌어갈 범정부 도약 전략을 수립하고 있으며, 국가 차원의 역량을 총 결집해 강력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 등 8개 공공기관을 비롯해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한국인터넷기업협회, 한국소프트웨어기술진흥협회 등 7개 디지털 분야 유관 협회가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뉴욕구상의 취지와 주요내용을 공유하며 뉴욕구상의 후속조치를 철저히 이행할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