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리콘 음극재 전용 전지박 개발 돌입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솔루스첨단소재가 ‘탄소 중립’과 ‘차세대 배터리 소재 개발’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나선다.

26일 솔루스첨단소재(대표 진대제 서광벽)는 유럽법인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가 유럽연합(EU) 지원으로 추진되는 친환경 배터리 생산 공정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그린스피드(greenSPEED)’로 불리는 해당 프로젝트는 에너지 소비와 탄소발자국을 줄이기 위해 전기차 배터리 공정을 혁신하는 것이 목표다. 소재 제조에서 배터리팩 탑재에 이르는 전 과정에 걸쳐 이산화탄소와 휘발성 유기 화합물(VOC) 배출량을 감축해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CFL은 특수 표면처리 기술을 활용해 미래 배터리 소재인 100% 실리콘 음극재 맞춤형 전지박을 개발할 예정이다. 실리콘 음극재 함량이 높을수록 ▲긴 주행거리 제공 ▲배터리 효율 개선 등이 가능해진다. 이를 통해 배터리 순환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는 심산이다.

CFL을 포함해 유럽 5개국 총 11곳 전기차 관련 기업들이 프로젝트에 함께하게 한다. BMW그룹은 완성차 파트너로서 연구개발(R&D)을 진행하기로 했다. 미래형 자동차를 연구하는 유럽 최대 R&D 센터인 버츄얼 비히클 리서치가 프로젝트를 이끈다. 올해 7월부터 3년 반 동안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로부터 보조금 전액을 지원받는다.

파비안느 보젯 솔루스첨단소재 동박사업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CFL 전지박 기술 확장성을 인정받았다”면서 “EU 친환경 규제 강화에 힘입어 글로벌 주요 전기차 시장인 유럽에서 탄소 발자국을 줄이기 위해 소재 기업으로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