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리서치센터 "NFT 거래소, 향후 4개 유형으로 발전할 것"

2022.09.26 09:26:27 / 박세아 seeall@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가상자산거래소 코빗 산하 코빗 리서치센터는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 거래소 동향과 전망을 분석한 'NFT 거래소: 동향과 전망' 리포트를 발간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리포트에서는 NFT 유틸리티 확장과 NFT 거래소 유형별 분화, 비즈니스 모델 등을 살펴봤다.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기존 NFT는 프로필형(PFP) 등 컬렉터블 NFT가 주를 이루고 있는데 반해 최근에는 티켓, 멤버십, 음악, 게임, 현실자산 연계 등 유틸리티 NFT로 점차 사용처를 확장하고 있다.

리서치센터는 이에 따라 향후 NFT 거래소 시장이 크게 4가지 유형으로 분화, 발전할 것으로 바라봤다. 종합 플랫폼, 버티컬 플랫폼, 애플리케이션 독자 마켓, 마켓 애그리게이터다.

우선 종합 플랫폼이란 오픈씨(OpenSea), 룩스레어, 메직에덴 등 다양한 카테고리 NFT를 취급하며 판매자와 구매자를 매칭시키는 NFT 오픈 플랫폼이며 개인간거래(C2C) 오픈 마켓플레이스와도 유사한 형태다. C2C는 구매자끼리 직접 NFT를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을 의미한다.

버티컬 플랫폼은 게임, 디지털 패션, 스포츠, 음악 등 개별 카테고리에 특화된 NFT 플랫폼으로 전문가들은 종합 플랫폼과 버티컬 플랫폼이 함께 동반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세 번째로 애플리케이션 독자 마켓은 엑시인피니티, 샌드박스, 스테픈 등과 같이 애플리케이션별로 자체 인앱 마켓플레이스를 운영하는 유형을 뜻한다. 마지막으로 마켓 애그리게이터는 네이버 쇼핑, 스카이스캐너 등 처럼 서드파티(3P) 마켓 시장 정보를 취합한 것으로 여러 거래소 체인, 가격, 수수료 등을 한 번에 조회하고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리서치센터는 오픈씨 등 종합 플랫폼 선점효과를 바탕으로 니치 마켓 수요를 만족하는 특정 카테고리에 집중하는 마켓플레이스가 늘어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리서치센터는 마지막으로 NFT 거래소 설립이나 투자 시 고려할 사항에 대해 소개했다. 코빗 리서치센터 정준영 연구원은 "특화 분야에의 집중, 사용자 풀과 커뮤니티의 확보, 그리고 구매자의 미충족 수요(unmet needs) 해결이 NFT 거래소에 중요하다"라고 분석했다.

정 연구원은 "NFT가 나타내는 소유권 유형이 더욱 다양해짐에 따라 NFT 거래소 역시 NFT의 유형과 타깃 사용자층에 따라 분화 발전해갈 것"이라며 "거래소가 타깃하는 유저층과 그들의 특성을 명확히 파악할 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