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결함 신고도 크게 늘었다

2022.09.25 17:10:55 / 신제인 jane@ddaily.co.kr

관련기사
전기차 늘어나자 배터리 화재도 급증세…"전용 소방장비도 부족"
기아, PBV 전기차 '니로 플러스' 1만 계약 돌파…"택시 수요 커"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친환경차로 분류되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가 크게 확산되면서 해당 차종의 결함 신고 건수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홍철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9~2021년) 자동차 리콜센터에 접수된 결함 신고 건수는 모두 1만8452건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9년 3750건에서 2020년에는 6917건으로 2배 가까이 늘었고, 2021년에는 7785건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까지 3805건으로 집계돼 여전히 결함 신고 건수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차종별로 보면, 수소차가 2019년 4건에서 2021년 86건으로 21.5배 정도 늘어났다. 전기차도2019년 47건에서 2021년 445건으로 9.4배 늘었고, 하이브리드차는 2019년 300건에서 2021년 893건으로로 2.9배 증가했다. 

한편 내연기관차중 휘발유차는 2.2배, 경유차는 1.6배로 증가해 상대적으로 결함 신고 건수가 친환경차에 비해 적었다.  

특히 전기차중 '특별한 결함'이 의심되는 '조사대상' 건수는 2019년 2건에서 2021년 103건으로, 하이브리드차는 2건에서 122건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친환경차의 중대 기술적 결함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