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KBS에서 억대 연봉을 받는 인원이 전체의 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영찬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방송공사(KBS)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른 결과다.

2021년 말 기준 KBS 직원은 4629명으로, 이중 1억원 이상의 고액 연봉을 받는 인원은 2374명(51.3%)으로 확인됐다. 2020년 대비 2021년 KBS의 전체 인원은 줄었지만, 연봉을 1억원 이상 받는 고액연봉자 비율은 약 5% 증가했다.

고액연봉자 비율은 2018년 51.7%에서 꾸준한 감소 추세를 보였지만, 2021년에는 다시 비슷한 수준으로 증가한 것이다.

조직의 평균 연령은 만 46.2세, 평균 연봉은 약 1억135만원으로 역피라미드 구조의 임금 체계가 더욱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윤영찬 의원은 “급변하는 미디어 시장에서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서는 새로운 생각을 가진 젊은 인력의 유입과 탄력적인 인력 운영이 필요하다”며 “대다수의 디지털 혁신 기업의 직원 연령대가 점차 낮아지고 있지만, KBS 조직은 오히려 이러한 현실과 반대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올해 KBS 조직 연령 분포를 보면 50대 이상이 45.85%로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40대 27.93%, 30대 22.71%, 20대 3.5% 순이었다. 특히 2021년 4.18%였던 20대의 비율이 2022년에는 3.5%로 감소한 것과 달리 50대 이상의 비율은 43.56%에서 45.85%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영찬 의원은 “KBS의 조직과 콘텐츠를 바꿀 젊은 인력이 줄어들면서 조직이 더욱 수직적인 구조가 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디지털 역량을 갖춘 인재가 정착하고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공영미디어인 KBS에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