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통신3사가 지하철 승강장에 설치한 5G 이동통신중계기로 인해 스크린도어 장애물 감지센서(레이저스캔센서)에 장애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철도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른 결과다.

통신3사는 2019년부터 지하철 승강장에 5G 이동통신중계기를 설치해왔다. 최근 2년간(2020년 6월~2022년 8월) 이로 인한 스크린도어 장애는 한국철도공사가 운영하는 수도권 지상역사 203개역 중 서울본부 관할 38개역 중 30개(78.9%) 역에서 발생했다.

한국철도공사는 승장강안전문 장애문제 원인을 이동통신3사가 설치한 중계기의 고출력으로 판단하고 지속적으로 통신3사에 시정조치를 요청했지만, 3사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1월 한국철도공사는 승객안전보호 차원에서 지상역 구간에 설치된 모든 5G이동통신중계기에 대한 전력을 차단해 줄 것을 통신3사에 요청했다.

뒤늦게 통신3사는 한국전파진흥협회에 의뢰해 자체적으로 원인파악에 들어갔고, 올해 4월 ‘코레일 PDS 레이저스캔센서 관련 시험소·현장측정 결과 및 해결방안’ 보고서를 한국철도공사와 공유했다. 위 보고서에는 한국철도공사가 주장했던대로 이동통신중계기의 고출력으로 인해 승강장안전문에 장애가 발생한다는 결과가 적시돼 있었다.

통신3사는 중계기의 출력을 낮추는 대신, 이동통신중계기의 위치와 높이를 조정했지만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 한국철도공사는 지난주 19일 이차적으로 지상역사에 설치된 모든 5G이동통신중계기에 대한 출력을 차단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요청한 상태다.

김영주 의원은 “통신3사는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뒤로한채 5G품질 유지를 위해 노력해왔다는 점에서 안타깝다”며 “통신3사는 관계부처, 연구기관, 공공기관들과 함께 중계기에 대한 출력을 낮추거나, 제품교체를 하는 등 국민 안전과 생명을 위해 즉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