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조금 600만원→500만원, 지원대수는 늘려… 충전소도 대폭 확충

2022.09.23 17:42:05 / 박기록 rock@ddaily.co.kr

관련기사

기획재정부는 23일, '2022년 핵심사업평가 최종 보고회'를 갖고 '탄소중립 이행' 사업과 관련한 전기차 보급 및 충전인프라 구축 예산을 2023년에는 2조4000억원 규모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올해 1조9352억원보다 약 4856억원(+25.1%)이 늘어난 규모다. 

먼저,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지원되고 있는 구매 보조금은 기존 6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낮출 방침이다. 다만 전체적으로 보조금 지원 대수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럴 경우 승용차 기준으로 16만5000대에서 21만5000대로 보조금 지원 범위가 늘어나게 된다는 설명이다. 트럭 등 상용차의 보조금은 기존대로 1400만원~7000만원 수준이 유지된다.

전기 충전소도 늘린다. 2023년에는 기존 1200기의 초급속(급속 포함) 충전기를 2100기 수준으로 확대한다. 완속 충전기도 3.7만기에서 6만기 수준으로 크게 늘린다는 계획이다. 

한편 수소차 지원 예산은 올해 8928억원에서 2023년에는 8383억원으로 6.1% 감소했다. 트럭 등 상용차 중심으로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며 기존 350대에서 920대로 지원 대상을 늘릴 계획이다. 보조금 지원 수준도 현행과 동일하다. 

반면 승용차는 대상이 기존 2.8만대에서 1.6만대로 줄였다. 또한 수소 충전 인프라는 주요 사용자 수요에 부합하도록 차고지, 터미널 중심으로 선별해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삼성전자, “인덕션 구입 10월에 하세요”
  • [IT발자국] ‘언제 어디서나 듣는 즐거움을…
  • LG전자, “새 옷 입은 ‘틔운미니’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