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마무스메 이용자들, 결국 환불소송…“예상 청구금액은 80억원”

2022.09.23 15:04:17 / 왕진화 wjh9080@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모바일 시뮬레이션 게임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한국 서버 이용자 7000여명이 운영사 카카오게임즈를 상대로 단체 환불 소송 제기에 나섰다.

23일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리콜소송대표인단 소송 자문을 돕고 있는 이철우 변호사는 이날 오후 4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송대표대리인단에 따르면 환불 소송에 참여 의사를 밝힌 이용자들은 약 7000명이다.

소송 담당 이용자 모임 소송총대의 ‘사이먼(닉네임)’ 김모 씨는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디시인사이드 갤러리를 통해 “소송을 원한 약 7000명 중 1000명 이상이 입금했고, 그중 서류가 정상적으로 등록된 200명을 우선해 임시로 명당 20만원씩 청구금액으로 소장을 넣었다”고 밝혔다.

이어 “예상하는 청구금액은 최대 80억원”이라며 “피해규모 및 피해액 산출 경우 주요 캐릭터였던 ‘키타산 블랙’ 픽업 이벤트 공지 시점인 7월22일부터 8월10일까지 쓴 현금 및 ‘고루시 위크’ 등으로, 소송대표대리인단이 따로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우마무스메 국내 이용자들은 일본 서비스 차별 논란을 비롯해 소통 미흡, 고의적인 재화 구조 변경, 콘텐츠 누락 등에 대한 불만을 카카오게임즈에 토로했다. 마차시위 및 이용자 간담회도 진행됐지만, 양쪽 입장을 서로 봉합하지 못한 상황이다.

카카오게임즈 우마무스메 운영진은 지난 21일 공식 카페를 통해 서비스 개선 일환으로 우마무스메 담당 본부장 교체 및 개선 태스크포스(TF) 설치를 공지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물 한 잔 따라줘”…접근성 높이는 가전업계…
  • LG전자-현대차, “도심에서 캠핑을”
  • 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올해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