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DC2022 행사잔 전경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더 샌드박스가 꿈꾸는 메타버스 세상이 공유됐다. 더 샌드박스는 메타버스라는 공간에서 유저에게 현실과는 다른 새로운 경험을 전달하고, 나아가 이익창출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23일 UDC2022에서 더 샌드박스 세바스찬 보르제 공동설립자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메타버스와 게이밍'을 주제로 연설했다.

그에 따르면 메타버스는 하나의 가상세계다. 누구나 접근할 수 있다. 이 안에서는 다양한 게임, 문화 등 활동이 가능하다.

세바스찬 보르제는 "메타버스는 하나의 빈 공간으로 그 안에 아바타를 채워 넣는 것"이라며 "더 샌드박스는 현재 400개 이상 파트너와 협업해, 엔터테인먼트, 게임, 라이프스타일 등을 메타버스에 적용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가운데 더 샌드박스의 목표는 현실과는 다른 새로운 종류의 경험을 전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경험은 단순히 경험으로만 국한되지 않는다는 게 세바스찬 보르제 생각이다. 그는 회사는 메타버스라는 가상공간에서 사람들과 '함께 일하고 놀고, 배우고, 수익도 거두는 것'에 초점을 맞춘다고 전했다.

그는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과 토큰 등 하나의 디지털 에셋을 통해 디지털경제를 만들어 내며, 수백만 개 일자리 창출도 가능하다"라며 "탈중앙화된 세상 속에서 주요 파트너와 함께 더 샌드박스 랜드(LAND)를 키워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랜드는 더 샌드박스 메타버스 세상에서 플레이어들이 다양한 경험을 만들 수 있는 공간 단위다. 더 샌드박스 메타버스 세상 속 부동산이 랜드다. 현실세계에서도 땅을 사고팔 수 있듯, 랜드에서도 자신이 보유한 부동산을 팔 수 있다. 또 자신이 보유한 게임상 에셋이나 게임을 배치할 수 있다. 내 땅에서는 내가 만든 게임을 실행하고, 내가 만든 창작물을 배치할 수 있다.

이 외에도 NFT생태계 활성화에 대한 생각도 공유했다. 그는 "대부분 커뮤니티는 NFT를 가지고 있다. 더 샌드박스는 커뮤니티에 접근하거나 특정 기능을 공유하는 것에서 나아가 더 많은 가치를 부여하고자 한다"라며 "실제로 게임을 통해 NFT 캐릭터를 움직이게 만드는 등 NFT 유저케이스 확대에 힘쓰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메타버스 성공은 사람들의 성공으로부터 비롯한다. 메타버스 세상에 존재하는 콘텐츠가 좋아야 메타버스도 성공한다"라며 "현실을 뛰어넘는 혁신을 반영하는 콘텐츠 생성을 위해 더 샌드박스는 커뮤니티 구성원이 많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자신을 표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 샌드박스는 한국의 여러 업체와 협업해 글로벌 디지털 국가를 확장하고 있다. 향후 연말까지 더 많은 파트너와 협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