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배터리 원재료 직접 챙긴다

2022.09.23 10:19:56 / 윤상호 crow@ddaily.co.kr

관련기사

- 잠비아 대통령과 협력 논의…부산엑스포 지지 당부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최태원 SK 회장이 배터리 원재료 확보를 직접 챙긴다.

SK는 지난 20일(현지시각) 최태원 SK 회장이 미국 뉴욕에서 하카인데 히칠레마 잠비아 대통령을 접견했다고 23일 밝혔다.

잠비아는 구리 광산을 보유했다. 구리는 배터리 소재 중 하나인 동박의 원재료다.

최 회장은 “SK그룹은 세계 1위의 동박 제조업체 SK넥실리스를 관계사로 두고 있다”라며 “전기차 배터리 제조의 핵심 소재인 동박의 원재료를 공급하는 잠비아의 구리 광산은 SK에게는 흥미로운 기회”라고 말했다.

또 “SK는 전기차 배터리 분야 협력 외에도 잠비아가 태양광 및 수력 등 그린 에너지를 활용한 에너지 전환을 돕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은 제조업 강국이기에 잠비아의 제조 역량을 향상시키는 좋은 파트너”라고 덧붙였다.

히칠레마 대통령은 “최태원 회장의 제안에 동의한다”며 “SK와 잠비아의 사업 협력을 위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양측은 추후 이번 면담에서 논의한 내용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한편 최 회장은 히칠레마 대통령에게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최 회장은 2030 엑스포 유치 지원 민간위원장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