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종편 재승인 심사위원·방통위 압수수색

2022.09.23 10:17:53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검찰이 종합편성채널·보도전문채널 재승인 심사 조사 의혹과 관련해 심사위원 자택과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에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서울북부지방검찰청은 23일 오전 경기도 과천정부청사 방통위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재승인 심사에 참여한 심사위원들의 자택에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방통위가 지난 2020년 TV조선과 채널A에 대한 재승인을 심사할 때 점수 조작 정황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달 초부터 TV조선·채널A 점수 조작 정황이 있다며 당시 종편·보도채널 재승인 심사에 참여한 심사위원 13명(위원장 포함)에 감사원 출석을 요구하거나 사무실에 방문해 조사했다.

이후 지난 7일 감사원은 재승인 심사가 조작된 정황을 발견했다면서 감사자료를 검찰에 이첩했다. 자료 이첩 16일만에 본격적으로 압수수색에 나선 셈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