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파워프라즈마 최대규 회장 '은탑훈장'

[디지털데일리 정혜원 기자] “디스플레이 산업은 연계 파급효과가 큰 사업이다. 향후 시대 변화에 따라 디스플레이 중요성과 전략적 의미는 더욱 확대되고 강화될 것이다.”

22일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장을 맡고 있는 정호영 LG디스플레이 대표는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제13회 디스플레이의 날’ 기념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디스플레이의 날은 지난 2006년 국내 디스플레이 패널 수출 연 100억달러를 기념해 제정됐다. 기념식에서는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국산화로 국내 매출 및 수출 확대에 기여하거나 초격차 기술혁신으로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 위상을 높인 유공자들에게 포상이 이뤄진다. 올해로 13회째다.

이날 정 협회장은 "현재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은 어느 때보다 큰 도전에 직면해있고 주요 해외 경쟁 업체들이 각국의 적극적 지원에 힘입어 추격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그럴수록 중요한 것은 끊임없는 기술혁신이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핵심기술과 역량을 한층 강화하고 후발국가와 격차를 벌려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해나가야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홀로그램 등 미래 디스플레이 기술과 제품 혁신을 가속화하고 다양한 산업과 협업을 통해 시장을 선도하고 사업 혁신을 과감하게 추진해야 할 상황이라고 본다"고 전했다.

기념식에 참석한 산업부 장영진 제1차관은 이날 디스플레이 산업 발전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장 차관은 “글로벌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한국 점유율을 50%까지 끌어올리기 위해 가용한 정책 수단을 총동원하겠다”며 “디스플레이 업계의 숙원인 국가 첨단전략 기술 지정 등을 적극 검토하고 산업부가 필요한 지원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세제개편을 통해 경쟁국 대비 법인세와 각종 투자세액공제 기술개발세액공제를 늘려서 기술집약적 기업들의 짐을 덜어드리려 노력하고 있다”며 “중국과 경쟁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으며 기회요인을 우리 것으로 확보해나가려는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념식에서는 최고 영예인 은탑 산업훈장이 뉴파워프라즈마 최대규 회장에게 수여됐다. 최 회장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원격 플라즈마 세정장비 국산화에 성공해 세계 시장 점유율을 2위로 끌어올린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는 “우리나라가 디스플레이산업 (기술력) 1등을 하고 있다는 데 자부심을 갖고 있다”며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협력업체들 덕분에 일본을 제칠 수 있었고 앞으로 중국과도 격차를 벌릴 수 있도록 더 노력했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대통령 표창은 퀀텀닷(QD)-OLED 패널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삼성디스플레이 김경한 부사장에게 돌아갔다. 국무총리 표창은 LG디스플레이 권극상 상무와 에스에프에이 김상경 상무가 차지했다. 권 상무는 차량용 플라스틱(P)-OLED 제품 개발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점을 김 상무는 공정장비 솔루션 국산화로 지난 6년간 1조1168억원의 수출 성과를 거둔 점을 인정받았다.

이밖에 산업통상부 장관 표창에는 디스플레이용 특수가스 소재 국산화에 기여한 SK머티리얼즈 윤창섭 파트장 등 10명이 특허청장 표창에는 마이크로OLED 검사설비 관련 특허 확보에 성공한 메가센 조창제 전무 등 4명이 지목됐다. 민간포상으로 특별공로상·협회장상·학회장상 등 18명에 대한 수상도 진행됐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