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재미동포 간담회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제77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뉴욕대(NYU)가 주최한 ‘디지털 비전 포럼’에 참석해 ‘디지털 자유시민을 위한 연대’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번 포럼은 뉴욕대가 윤석열 대통령을 초청하는 형식으로 개최했으며, 행사에는 뉴욕대, 뉴욕시 주요 관계자들과 디지털 분야 한·미 주요기업인들이 참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포럼에서 “전일 UN연설에서 디지털 격차를 줄이는 노력을 국제사회가 같이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말하면서 “정치, 경제, 사회, 문화의 중심부를 관통하는 디지털 변화를 수용하면서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서는 새로운 차원의 디지털 질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가 자유 시민으로서 현실 세계와 디지털세계를 넘나들며 자유, 연대 그리고 인권이라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실현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디지털 기술은 자유를 확대하는데 기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대통령은 또 “디지털 기술이 힘과 이익의 지배만 받게 된다면 통제 권력이 돼 인류의 자유를 훼손할 것”이라며 “디지털 기술이 자유를 확대하는 데 기여하고 자율적이고 합리적인 규범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우리 모두의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디지털생태계는 특정 계층이 독식해서는 안 되며 모든 인류를 위해 존재해야 하는 한편 디지털 전환이 디지털 격차를 크게 만들어 국가 간 양극화를 심화시켜서는 안된다고도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플랫폼 정부의 플랫폼은 디지털 기술로 어려운 이웃들을 더욱 촘촘히 챙기는 새로운 복지의 획기적인 출발이며, 디지털 민주주의의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며 “심화된 디지털 시대의 모범 국가로서 그 성과를 세계 시민들, 개도국 국민들과 공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광형 KAIST 총장(좌)과 앤드류 해밀턴 NYU 총장 (사진 출처 : KAIST-NYU)


이날 포럼 진행은 주한 미국대사를 역임했던 마크 리퍼트 삼성 북미총괄 부사장이 맡았다. 리퍼트 부사장은 과거 한국과의 인연을 소개하며 “한국과 미국 양국의 디지털 협력이 더욱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의 기조연설에 앞서, 카이스트와 뉴욕시 간의 협력협정서 전달식 및 카이스트-뉴욕대학교 조인트 캠퍼스 현판전달식이 진행됐다.

카이스트는 뉴욕시와의 협력협정 체결을 계기로, 교육,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협력을 진행해나갈 예정이다. 또 카이스트-뉴욕대학교 조인트 캠퍼스 개소를 통해 뉴욕대학교와의 공동연구, 공동학위 프로그램 개설 논의 등 협력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과기정통부는 대한민국이 디지털 혁신의 모범국가로서 뉴욕 구상을 충실히 실현하고, 윤석열 정부의 국가 디지털 정책을 이끌어 갈 범정부 디지털 전략을 수립해 강력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카이스트의 우수한 기술력과 뉴욕대의 강점분야인 의료, 재무, 예술 등이 결합돼 시너지 효과가 창출되고, 뉴욕은 세계 경제, 문화, 금융의 중심지로 우리나라 학생, 교원 및 창업의 글로벌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