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DC2022] 두나무 이석우 "향후 가장 기대되는 사업 'NFT'...BTS와 함께하는 '레벨스' 역점

2022.09.22 13:10:03 / 박세아 seeall@ddaily.co.kr

관련기사

"국정감사 증인 확정은 아직"

두나무 이석우 대표 기자간담회 현장. 박세아 기자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두나무 이석우 대표가 향후 가장 기대되는 사업으로 거래소 수익 이외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 사업을 꼽았다. 또 국정감사 증인 신청 관련 아직 통보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22일 UDC2022에서 이 대표는 "거래소 사업자는 블록체인 사업에 대한 제약이 많다. 블록체인상 거래가 핵심이다 보니 다음에 도전해 볼 만한 것으로 NFT를 꼽고 있다. 하이브(HYBE)와 NFT서 비스 제공을 앞두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향후 두나무가 가장 역점을 두고있는 사업은 BTS가 소속된 엔터테인먼트 하이브와 합작해 만든 미국 법인 레벨스(Levvels)다. 두나무는 레벨스 NFT사업을 통해 NFT와 웹3.0 분야 사업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일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K팝 아티스트 지적재산권(IP)와 두나무가 가진 블록체인 및 UI/UX 역량을 결합한다.

다가올 국정감사에 대해서도 그는 "국정감사 증인 신청 관련 여야합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증인확정은 안됐지만, 나가야 한다면 나가 업계 의견을 잘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상자산거래소 업계 1위 고수 방침에 대한 생각도 공유했다. 이 대표는 "두나무는 항상 해왔듯 투명성, 안정성, 고객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개장 이후 경쟁사 대비 이 3가지 가치를 잘 지켜왔다고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특히 "닥사(DAXA)도 이러한 원칙 하에 활동하게 될 것"이라며 "원화마켓거래소와 함께 향후 코인마켓거래소까지 포함되는 방향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