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세계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숏폼 콘텐츠 시장에서 틱톡을 따라잡기 위해 수익 공유 카드를 꺼냈다. 내년부터 크리에이터들은 쇼츠 제작을 통해 더 많은 수익을 얻고 음악 저작권료 부담도 줄일 수 있다.

20일(현재시각) 로이터통신·CNBC 등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유튜브 크리에이터 행사 ‘메이드 온 유튜브’를 열고 수익 배분 개편안에 대해 밝혔다. 쇼츠는 중국 숏폼 플랫폼 ‘틱톡’에 대응해 유튜브가 2020년 출시한 짧은 동영상 서비스다. 동영상 길이는 15초로 제한된다.

유튜브는 이번 발표로 쇼츠에 광고를 도입해 크리에이터에게 수익의 45%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동영상 사이에 광고가 추가되고, 수익은 쇼츠 조회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에 따라 분배된다.

닐 모한 유튜브 최고제품책임자(CPO)는 “내년부터 쇼츠 동영상 사이 광고를 도입한다”며 “여기서 발생한 수익 일부를 인기 많은 쇼츠 동영상을 제작한 크리에이터들에게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숏폼 콘텐츠 분야에서 조회수에 따라 수익을 분배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그간 인기 크리에이터들은 기존에 있던 유튜브 파트너 프로그램(YPP)를 통해 동영상에 광고를 게재하고 수익 일부를 얻을 수 있었다. 내년 초부터 쇼츠 크리에이터들도 구독자 1000명과 90일간 쇼츠 조회 수 1000만뷰를 달성하면 가입 신청을 할 수 있게 된다.

앞서 유튜브는 쇼츠 크리에이터들에게 수익을 배분하기 위해서 지난해 1억달러 규모의 쇼츠 펀드를 조성했으나 이것으로 충분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모한 CPO는 "우리는 첫 단계로 쇼츠 펀드를 시작했지만 짧은 동영상 분야에서 놀라운 성장을 따라갈 수 없었다"고 말했다.

모한은 ”우리는 첫 단계로 쇼츠 펀드를 시작했지만 크리에이터 펀드는 숏폼 콘텐츠 분야 놀라운 성장을 따라잡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유튜브는 크리에이터가 영상에 음악을 사용할 때 부담을 줄이도록 돕는다. 새로 도입될 ‘크리에이터 뮤직’은 유튜브 콘텐츠를 편집하거나 올릴 때 사용하는 유튜브 스튜디오 내에 제공된다. 유튜브는 주요 음원 공급사들과 계약을 확대하며 사용할 수 있는 음악 폭을 넓혀갈 계획이다.

크리에이터들은 음악에 대한 저작권을 먼저 지불할 수도 있고, 혹은 음악을 영상에 넣고 추후 해당 곡 저작권자와 동영상 수익을 공유할 수도 있다.

CNBC에 따르면 유튜브는 음악으로 짧은 바이럴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툴을 제공해 시장 점유율을 높인 틱톡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 2분기 유튜브는 2019년 4분기 영상 부문 매출을 올리기 시작한 이후 가장 낮은 분기 매출 신장률을 보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