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클라우드 동향/9월③] 클라우드, 기계장치의 신이 될것인가?

2022.09.19 10:59:18 / 이상일 2401@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기업의 클라우드 인프라 전환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핵심 사항이 되고 있는 가운데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클라우드는 기업이 시장과 고객의 요구에 빠르게 맞춰 서비스와 상품을 선보일 수 있는 속도와 필요할 때마다 자원을 증설해 고객이 갑자기 웹서비스에 몰리거나 당초 계획되어 있는 이벤트를 장애 없이 수행할 수 있는 인프라로도 각광받고 있습니다. 

때문에 금융은 물론 공공에 이르기까지 클라우드의 도입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클라우드의 도입이 기업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데우스 엑스 마키나’(deus ex machina), 즉 기계장치의 신이 될 수는 없어 보입니다. 가망 없어 보이는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동원되는 힘을 의미하는 이 문장처럼 기업이 처한 어려운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키워드로 클라우드가 등장했지만 클라우드 도입은 오히려 기업의 IT복잡도를 높이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은 클라우드 도입이 초기 목적이 비용절감이었다면 클라우드 인프라를 통해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기업들의 경우 사용량 증가에 따라 오히려 비용이 증가하고 있다는 불만입니다. 이는 특히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넘나드는 고환율이 이어지면서 외산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는 기업들에게는 발등의 불이 된 상황입니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필요한 데이터만 송수신해 분석 및 서비스 하기 위한 다양한 툴이 마련되고 있지만 여전히 클라우드 사용량 증가에 따른 비용증가는 기업의 IT부서는 물론 재무부서의 화두가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IT부서 차원에선 클라우드의 도입으로 인해 IT인프라의 복잡성이 더 높아지고 있다는 문제에 봉착하고 있습니다. 온프레미스, 퍼블릭 클라우드, 프라이빗 클라우드 등 IT환경이 다변화되면서 관리 접점은 더욱 늘어나고 있습니다. 각 클라우드 벤더는 물론 포인트 솔루션 업체들까지 가시성 확보를 위한 포탈 제공에 나서고 있지만 관리 포탈이 점차 많아지고 있다는 아이러니도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생각 외로 비싼 클라우드 비용이나, 온프레미스와 병행해 사용하면서 생기는 복잡성 등 각각의 이유가 있는 상황에서 또 다른 장애물은 ‘보안’입니다. 보안을 잘 구축해둔 기존 환경만큼 새로운 클라우드 환경이 안전한지에 대한 의구심이 해소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물론 클라우드를 제공하는 CSP 들은 클라우드가 보안에 가장 안전하다고 얘기하고 있지만 클라우드 단독으로 사용됐을 때 참고할 만한 얘기입니다. 결국 클라우드도 여러 IT환경과 결합되고 있는 상황임을 감안하면 보안 접점이 더 많아지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클라우드를 채택하는 기업은 늘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클라우드를 도입함으로서 거둘 수 있는 이점이 높다는 얘기일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앞서 언급한 문제들이 결국 클라우드 도입 성숙기에 접어든 기업들의 고민이라는 점에서 장기적으로 클라우드가 기업의 IT인프라 전체를 재편할 것인지 여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래는 지난주 국내에 전해진 국내외 클라우드 관련 소식입니다. 

개별 기사에 대한 좀 더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는 분은 기사 제목을 검색하시면 전체 내용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아쿠아시큐리티 CEO “클라우드 보안, 이제는 시작해야 할 때”=15일 한국을 방문한 클라우드 보안기업 아쿠아시큐리티의 최고경영자(CEO)인 드로 다비도프(Dror Davidoff)는 “전통적인 방식의 보안 도구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에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클라우드 환경에 대한 가시성이 부족하고, 시시각각 바뀌는 환경을 따라잡지 못하며, 각각의 사일로를 위한 보안이 개별적으로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아쿠아시큐리티가 제공하는 것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보호 플랫폼(CNAPP)이다. 작년 한국 시장에 진출한 아쿠아시큐리티는 국내 시장에 뿌리내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 중이다.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CSP) 외에 네이버나 NHN 등 국내 CSP와의 협력도 논의하고 있다. 국내 컴플라이언스 이행 점검 기능 등도 제공한다.

◆탈레스 “한국 기업 32%는 클라우드 데이터 침해, 감사 실패 경험”=탈레스는 지난 12개월간 한국 기업의 32%가 클라우드 데이터 침해를 경험하거나 감사에 실패했다는 내용을 담은 ‘2022 탈레스 클라우드 보안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클라우드, 특히 멀티 클라우드의 도입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글로벌 기업에서 사용하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기반 애플리케이션(앱)은 2015년 8개에서 2021년 110개로 급격한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기업들의 서비스형 인프라(IaaS) 사용률은 한해 동안 57%에서 72%로 늘었다. 작년 멀티 클라우드 사용률은 2배 증가했는데, 이중 5명 중 1명은 3개 이상의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오라클, AWS서 MySQL 히트웨이브 상용화··· “고객에게 선택지 제공”=오라클은 ‘MySQL 히트웨이브’ 기능을 아마존웹서비스(AWS) 상에서 구현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오로라, 레드시프트, 스노우플레이크, 빅쿼리 등 경쟁사 제품 대비 가성비가 좋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MySQL 히트웨이브는 단일 DB 내에 온라인 트랜잭션 처리(OLTP)와 온라인 분석 처리(OLAP), 머신러닝 기능 까지 더한 것이 특징이다. 오라클은 자체 클라우드인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를 통해서만 MySQL 히트웨이브를 제공하고 있었는데, 이날 AWS상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확장했다고 밝혔다. 또 머지 않은 시간 내에 마이크로소프트(MS) 애저(Azure)에서도 MySQL 히트웨이브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유럽 전력난 공포속, 佛 “클라우드 센터 끝까지 사수”=프랑스 최대의 클라우드 기업인 OVH가 올 연말 유럽에 불어닥칠 수 있는 전략난에 대비해 '디젤 발전기' 가동을 준비하고 있다고 12일(현지시간) 로이터가 전했다. 

아직은 백업 발전을 위한 대응 차원이지만 OVH가 디젤 연료에 의한 자가 발전까지 고려하고 있다는 것은  연말이 다가옴에 따라 유럽 주요국들의 전력난 공포가 심각한 상황임을 반영한다. 최근 러시아의 유럽 가스 공급 중단의 여파가 직접적인 도화선이 됐다. 

만약 OVH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전력 중단으로 인해 멈출 경우, 이와 동시에 이 회사와 클라우드 계약을 맺고 있는 기업들의 IT서비스가 중단되는 등 후폭풍이 불가피하다. 

◆아시아나IDT-메가존클라우드, 클라우드 사업 협력 MOU 체결=아시아나IDT(대표 서근식)가 메가존클라우드(대표 이주완)와 퍼블릭 클라우드 사업 협력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아시아나IDT는 최근 클라우드 분야의 높은 관심과 전환 사례 증가에 따라, 메가존클라우드와 협업 모델을 통해 클라우드 전문 기술 역량을 내재화하고 항공분야에서 클라우드 기반 SaaS(Software as a Service) 솔루션 개발을 확대하는 등 디지털 혁신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에는 금융분야에서도 클라우드 아키텍처 기술 역량 기반으로 디지털채널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현재 국내 A 보험사의 기존 시스템을 유연하고 확장이 용이한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MSA) 기반 클라우드 플랫폼 체계로 전환하는 디지털채널 통합 구축 사업을 수행 중이며 올 하반기 시스템 오픈을 앞두고 있다. 

◆클로잇, 레드햇과 ‘레드햇 CCSP’ 파트너십 체결=클로잇(대표 박진국)은 ‘레드햇 인증 클라우드 및 서비스 제공업체(CCSP)’ 프로그램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레드햇의 다양한 오픈소스 솔루션과 클로잇의 클라우드 운영 및 구축 기술력을 결합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에 한층 업그레이드된 서비스와 제품 포트폴리오를 제공할 계획이다. 레드햇 CCSP 프로그램은 클라우드 이관을 위한 유연성을 제공해 파트너사가 클라우드 기반의 레드햇 기술을 통해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 

◆퀀텀, AWS 마켓플레이스에 ‘퀀텀 스토어넥스트 파일 시스템’ 등록=퀀텀코리아(지사장 이강욱)는 15일 자사의 고성능 데이터 관리를 지원하는 병렬 파일 시스템인 ‘스토어넥스트 파일 시스템(StorNext file system)’을 AWS 마켓플레이스에 등록했다고 밝혔다. 

스토어넥스트(StorNext)는 하드웨어 인프라 구축, 맞춤형 구성 또는 클라이언트 소프트웨어 설치 없이도 AWS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구독 모델로서 이용이 가능하다. 이제 사용자들은 AWS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신속하게 스토어넥스트(StorNext) 공유 스토리지를 구축할 수 있으며,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어디서나 한팀으로서 영상 편집 작업을 협업할 수 있게 되었다.  

◆알리바바 클라우드, 금융 산업 디지털화 위한 금융 서비스 솔루션 공개=알리바바 클라우드는 70개 이상의 제품을 통합해 은행업, 보험, 증권 및 핀테크의 디지털화를 지원하는 알리바바 클라우드 금융 서비스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솔루션은 금융 서비스 산업(FSI)의 디지털 전환 여정의 모든 단계를 지원하며 첨단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에 용이한 액세스를 지원한다. 알리바바 클라우드의 금융 서비스 솔루션은 금융 서비스 산업의 페인포인트를 해소하고 기업의 전략적 니즈를 충족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일례로 홍콩의 민영은행인 중신은행(China CITIC Bank International)은 알리바바 클라우드의 mPaaS(서비스형 모바일 플랫폼) 솔루션을 활용, 모바일뱅킹 플랫폼 '인모션(inMotion)'을 개선했으며 필리핀의 디지털 금융 플랫폼 지캐시(Gcash)는 알리바바 클라우드와 파트너십을 맺고 코로나19 기간 급증한 사용자 트래픽으로 인한 문제를 극복할 수 있었다. 인도네시아의 수마트라우타라 은행(Bank Sumut)은 디지털 전환을 가속하기 위해 알리바바 클라우드를 선택했고 클라우드 웹방화벽(WAF), 보안센터 및 RDS용 압사라DB 포함한 솔루션 스택을 구축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