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16일(현지시간) 민스크 마조비에츠키시에서 폴란드 군비청과 약 30억달러규모의 FA-50 전투기 48기에 대한 수출 이행계약을 공식 체결했다. 한화로 약 4조1700억원 규모의 초대형 물량이다. 

이날 계약식에는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마리우스 브와쉬착 폴란드 부총리 겸 국방장관과 엄동환 방위사업청장,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이 참석했다.

국방부와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이번 계약은 지난 7월 27일 국내 기업들과 폴란드 군비청 간 체결한 총괄계약 중 FA-50 전투기 수출을 실제 이행하기 위한 계약이다.

이번 계약 체결로 지난달 1차 이행계약이 체결된 K2전차와 K9자주포에 이어 FA-50 전투기까지 3종 무기체계에 대한 이행계약 체결이 모두 완료됐다.

FA-50은 총괄계약 상 명시된 모든 물량에 대해 이행계약을 체결하였으며, K2와 K9의 경우에는 1차 계약분 외 잔여물량에 대한 추가 계약을 지속 협의해나갈 예정이라고 방위사업청은 밝혔다.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이번 FA-50 수출 이후, 무기체계를 운용·유지하는 단계에서도 양국 간 높은 수준의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아울러 우리 공군이 납품 이후 폴란드 공군을 대상으로 FA-50 운용 노하우를 전수하고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양국 공군 간의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폴란드 측과 협의하여 현지에 FA-50 종합정비가 가능한 MRO센터 및 국제비행훈련학교 구축을 중장기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전투기 생산은 1대당 20~30만 개의 부품이 사용되며 대부분 수작업으로 이루어지는 만큼, 이번 계약 성사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도 크다고 평가했다. 전투기 1대 수출이 국산 중형차 1000대를 수출하는 효과라는 설명이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이번 수출로 약 10조원에 달하는 산업파급효과가 생겨날 것으로 추산하였으며, 전투기 생산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산업의 고용 창출도 상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