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최근 인기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병역 문제와 관련, 국방부 장관이 국회 답변과정에서 병역 특례에 관한 여론조사 등을 통해 최대한 신속하게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고 밝혀 온라인에서 거센 논란이 일었었다.

물론 이후에도 여전히 BTS의 병역 특례는 찬반 양론이 갈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BTS의 병역 특례와 관련 '국민 10명 중 6명이 대체 복무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특히 중장년층에서 찬성 비율이 높았고, 30대 이하 젊은 층에서는 반대가 많은 것이 눈에 띠었다. 

16일 폴리뉴스가 여론조사기관인 이너텍시스템즈에 의뢰해 지난 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300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BTS 대체 복무 전환 동의 여부'에 59.8%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매우 동의한다'는 응답은 38.4%, '동의하는 편'이라는 응답은 21.4%로 각각 나타났다.

반면 방탄소년단 대체 복무 전환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38.8%였다. 그냥 BTS 멤버들도 남들처럼 군대에 가라는 의견이다. 관련하여 특례를 통한 대체 복무에 '동의하지 않는 편'이 17.5%, '전혀 동의하지 않음' 21.3%였다. 잘 모른다는 응답은 1.4%다. 

'찬성' 응답의 경우, 남성 57.3%이 여성 62.3%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40대 63.4%, 50대 66.9%, 60대 이상 68.5% 등 중장년층에서는 찬성 비율이 높았다.

그러나 30대 이하에서는 대체복무 전환에 부정적인 응답이 더 많았다. 만 18∼29세 구간에서는 반대 54.4%·찬성 43.6%, 30대는 반대 50.0%·찬성 47.9%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BTS의 우리나라 국위선양과 문화발전에 대한 기여도를 묻는 말에는 전체의 88.1%가 기여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만 18~29세(77.1%)를 제외한 연령대에서 80% 이상이 기여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대중문화예술 분야 대체 복무 전환 동의 여부에 대해서는 '동의한다'가 52.7%, '동의하지 않는다'가 42.7%, '잘 모름'은 4.6%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의 응답률은 2.5%로 총 6만8779명에게 통화를 시도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8%포인트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