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 40만개 생산 체제 돌입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일본 반도체 기업 로옴이 발광다이오드(LED) 신제품을 개발했다.

15일 로옴은 프로그래머블 로직 컨트롤러(PLC) 등 제어장치, 모뎀 등 통신 제어 기기 숫자 표시용으로 미세 발광 용도에 최적화된 1608(1.6mmX0.8mm) 사이즈 LED ‘CSL1901’ 시리즈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해당 시리즈는 로옴 자체 소자 기술을 적용해 2밀리암페어(mA)에서 발광 적합한 소자 특성을 구현했다. 미세 발광 시 밝기 및 색감 등 시각적 편차를 저감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일반품 대비 밝기 편차를 약 50% 낮춰 색감의 변화를 약 3나노미터(nm) 억제한다. 이를 통해 발광 조정에 대한 설계 공수 삭감 및 숫자 표시기 시인성 향상을 이뤄낸다.

한편 로옴은 지난 7월부터 CSL1901 월 40만개 생산 체제를 개시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