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보단 그냥 직장 열심히 다니는게”... 평균 소득 비교해보니

2022.09.13 15:27:14 / 신제인 jane@ddaily.co.kr

관련기사

-미디어콘텐츠 창작 사업자, 연평균 매출 1억...상위 1%는 12억
-1인 미디어콘텐츠 창작업자, 연평균 매출 1400만원...상위 1%는 3억
-국내 근로소득자의 연평균 소득은 3828만원...상위 1%는 2억8560만원

(이미지 출처: 픽사베이)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유튜브 영상 제작 등으로 수입을 얻는 국내 미디어콘텐츠 창작 사업자의 연평균 매출이 1억원대 초반인 것으로 조사됐다. 상위 1% 사업자의 경우 연평균 12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다. 

다만 상위 1%가 아닌 일반적인 '1인 유튜버'의 연평균 소득의 경우, 일반 직장 근로자들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강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귀속 기준 ‘미디어콘텐츠 창작업’ 1719명의 총 수입금액(매출)은 1760억원으로, 1인 평균 1억243만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에서 필요경비를 차감한 소득금액은 4499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상위 1%의 평균 매출액은 12억7035만원, 소득금액은 9억5788만원에 달했다. 상위 10% 기준으로도 평균 매출 5억1313만원, 소득 3억613만원을 각각 기록했다. 

한편, 유튜브를 통해 수입을 올리지만 작가·편집자 등을 고용하거나 전문 촬영장비·스튜디오 등을 보유하지 않아 ‘사업자’로 등록되지 않은 ‘1인 미디어콘텐츠 창작업자’는 1만9037명이었다. 

이들의 2020년 귀속 1인 연평균 매출액은 1449만원, 소득액은 575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들 가운데 상위 1%의 연평균 매출액은 3억3344만원, 소득액은 1억6890만원이었다. 상위 10%는 평균 매출액 9928만원, 소득금액 4324만원을 각각 기록했다. 

다만 이번 집계에선 개인 계좌로 직접 후원금을 받는 경우 등은 포함하지 않고 있다. 이를 감안하면, 실제 수입은 보다 많을 것으로 분석된다. 

같은 기간 국내 근로소득자의 연평균 소득은 3828만원, 상위 1%는 2억8560만원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