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pixabay)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이번 추석 연휴에도 서울의 병원, 약국 5228곳이 문을 연다. 

서울시는 추석 연휴인 9~12일 문 여는 병·의원 및 약국을 지정·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해당 기관은 ▲시, 자치구 홈페이지 응급의료포털 120다산콜센터 119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에서 문의 밎 확인이 가능하다.

시내 67개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처럼 24시간 운영한다. 서울대병원을 포함한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 31곳, 서남병원 등 지역응급의료기관 19곳, 응급실 운영병원 17곳 등이다.

이 기관들 외에 1차 진료를 위한 병·의원 1793곳도 응급진료를 제공한다. 병·의원 인근 약국 3435곳도 함께 문을 연다.

아울러 25개 자치구 보건소의 선별진료소는 정상 운영한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연휴 기간 배탈 등 가벼운 질환에 대비해 상비약을 준비하고, 문 여는 병원·약국을 확인해 이용하기 바란다"며 "이번 추석은 코로나19 이후 거리두기·모임 제한이 없는 첫 명절인 만큼 감염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