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연봉 가장 높은 동네는 '강남구'... 가장 적은 곳은?

2022.08.24 10:14:20 / 신제인 jane@ddaily.co.kr

관련기사

-강남 평균 소득, 전국의 2배·최하위 지역의 3배 육박
-상위 10곳 중 8곳이 서울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지역별 소득격차가 빈익빈 부익부를 초래하고 있다는 주장이 야당에서 나왔다. 전국 시∙군∙구 가운데 근로자 1인당 평균 총급여액(연간 근로소득에서 비과세 소득을 뺀 값)이 가장 많은 지역이 강남구로 집계됐기 때문이다.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세통계연보를 분석한 결과, “2020년 강남구(주소지 기준)의 1인당 평균 총급여액은 7440만원”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는 전국 평균(3830만원)의 1.94배, 1인당 평균 총 급여액이 가장 적은 부산 중구(2520만원)의 2.95배 수준이다. 

강남구 다음으로는 서울 서초구(7410만원), 서울 용산구(6470만원), 경기 과천시(6100만원), 서울 송파구(5190만원), 경기 성남시(5000만원), 서울 종로구(4880만원), 서울 성동구(4800만원), 서울 마포구(4780만원), 서울 중구(4710만원) 순으로 1인당 평균 총급여액이 많았다. 

1인당 평균 총급여액 상위 10곳은 경기도 두 곳을 제외하면 전부 서울이다. 

1인당 평균 총급여액 하위 10개 시·군·구는 부산 중구(2520만원), 대구 서구(2590만원), 경기 동두천시(2800만원), 경기 포천시·경북 의성군(각각 2820만원), 전북 부안군·대구 남구(각각 2860만원), 부산 사상구(2890만원), 경북 영덕군·전북 김제시(각각 2900만원)로 나타났다. 

특히 강원, 충북, 광주, 전북, 제주는 1인당 평균 총급여액이 전국 평균보다 높은 시∙군∙구가 전혀 없었다. 

또 서울의 경우 25개 자치구 중 15곳은 1인당 평균 총급여액이 전국 평균 이상이었고, 10곳은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