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원자력정책발굴단' 구성하고 첫 소통

2022.08.19 17:56:59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19일 원자력 및 유관 분야 학회에 소속된 산학연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원자력정책발굴단’을 구성, 오태석 1차관 주재로 논의의 장을 마련했다.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탄소감축과 에너지안보 확보가 과제로 부각되면서 원자력 분야에서도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차세대 혁신기술 확보를 위해 주요국들이 경쟁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선진국 노형과 경쟁할 수 있는 독자적인 SMR 노형을 확보하기 위해 과기정통부와 산업부가 함께 ‘혁신형 SMR 기술개발 사업’을 기획해 올해 6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내년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는 2023년부터 2028년까지 총 3992억원이 투입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회의 참석자들에게 혁신형 SMR 개발 사업단 설치, 사업단장 선정 등을 연내 마무리하기 위한 준비 상황을 발표하고 참석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날 참석한 전문가들은 민간이 원자력 연구개발을 주도해야 전력 생산 외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는 원자력 활용 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며 민간 역량 강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민간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업이 원하는 인재가 충분히 공급되고 있는지 정부가 현장 상황을 정확히 파악해,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맞춤형 인력양성 전략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오태석 제1차관은 “그동안 정부 주도 역량결집 방식으로 원전기술 자립 등 성과를 달성했으나, 이제는 다양한 원자력 활용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민간 주도의 유연한 연구개발 체계로 개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자력이 육상 뿐만 아니라 해상, 해저, 우주 등 인간의 모든 활동영역에서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 공급수단이 되는 상상이 현실이 되려면 무엇이 필요한지 고민해 달라”고 당부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골목상권 활성화 나선다 LG전자, 골목상권 활성화 나선다
  • LG전자, 골목상권 활성화 나선다
  • LGD-英 왕립예술학교, OLED 디지털아트전…
  • “슬라이더블 DP가 온다”…인텔-삼성D, 17…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