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오병훈 기자] 파스토가 추가로 투자금을 유치해 사업 확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인공지능(AI) 물류 플랫폼 파스토는 유안타인베스트먼트로부터 150억원 규모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파스토는 시리즈C 투자로 총 950억원 규모 자금을 수혈 받게 됐다. 지난 4월에는 SK디앤디, 신한벤처투자, 산업은행, VIG파트너스, 하나벤처스로부터 800억원 규모 투자금을 유치한 바 있다.

파스토는 지난 6월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영) 주관 예비유니콘으로 선정돼 본격적인 성장단계에 진입했다. 파스토는 이번 투자로 사업 확대 및 서비스 다양화를 통해 입지를 다질 수 있게 됐다. 파스토는 올해 말까지 30만㎡(약 9만평) 규모 풀필먼트 센터를 확보해 물류처리 능력을 확대한다.

파스토는 유안타인베스트먼트 투자 포트폴리오 내 기업과 협업 측면에서도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유안타인베스트먼트도 투자 배경으로 파스토 정보기술(IT)과 서비스 경쟁력을 꼽았다.

홍종욱 파스토 대표는 “이번 추가 투자유치를 통해 풀필먼트 센터를 적극적으로 확장하고, 서비스 고도화 및 다양화를 지속 추진하겠다”며 “쇼핑몰 주문관리 솔루션 ‘파스토셀프’와 스마트물류센터 1등급 인증을 받은 ‘용인1·2센터’를 기반으로 시장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