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소비자원·국가기술표준원, 진상 조사 나서…공문 전송
- 일부 제품 대상 무상 점검 및 수리 진행…“국가기관과 협의 진행할 것”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최근 삼성전자 세탁기를 사용하던 중 파손이 발생한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한국소비자원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진상 조사에 나선 상황이다. 삼성전자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무상 점검 및 수리를 실시한다고 알렸다.

18일 삼성전자는 삼성닷컴에 “최근 삼성전자 드럼세탁기 일부 모델의 도어 강화유리가 접착 불량 등으로 이탈하는 사례가 발생했다.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삼성전자 서비스를 통해 무상 수리를 진행하겠다”라고 공지했다.

무상 점검 및 수리 대상 제품은 2021년 9월부터 2022년 5월까지 국내 생산된 ▲WF24A95(단 WF24A9500KV 제외) ▲WF24B96 ▲WF25B96이다. 모델명은 제품 전면에 부착된 에너지 소비효율 등급 라벨에 명기돼 있다.

제품 상태와 사용환경을 점검받을 수 있고, 도어의 불량이 확인될 경우 개선된 도어로 무상 교체해 준다.

지난 몇 달 동안 삼성전자의 세탁기를 사용하던 소비자 사이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7월25일 처음 발생해 지금까지 5건 이상 피해 사례가 이어졌다. 삼성전자 그랑데 세탁기 도어의 강화유리가 파손된 사례가 대부분이다.

이와 관련해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관련 내용을 접수 후 삼성전자에 사고 원인과 사실관계를 요구하는 공문을 세 차례 보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현재 삼성전자의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소비자원과 함께 국가기술표준원 역시 규명에 나섰다. 오늘(18일) 삼성전자 측에 사고 발생 현황 및 원인을 묻는 공문을 전송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한국소비자원, 국가기술표준원과 협의를 진행한 후 해당 모델을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사전 점검을 실시하고 무상 도어 교환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