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가 모빌리티 시대의 유연한 대응을 위해 모듈 및 핵심부품 등 2개사로 생산전문 자회사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18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두 자회사에 대한 지분은 현대모비스가 100% 갖는 구조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이같은 내용의 '사업 분할 및 모듈·부품 자회사 신설'과 관련한 최근 보도에 대한 조회 공시에 답변했다. 

현대모비스는 모듈과 핵심 부품 전담 생산 및 국내 주요 생산거점 통합 운영 계획 관련, 모듈통합계열사는 울산, 화성, 광주 등 모듈공장 생산조직을 두고, 부품통합계열사는 에어백, 램프, 제동, 조향, 전동화 등을 생산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통합계열사 설립으로 인한 기본적인 사업구조 변화는 없으며, 생산전문 통합계열사에 대한 출자금액 등 구체적인 사항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덧붙였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생산전문 자회사 추진 배경 및 목적과 관련, '미래 모빌리티 패러다임 대응'이라고 강조했다. 사업분할후 현대모비스는 미래 모빌리티 대응 기술 및 제품 개발, 양산화 주력하고 생산전문 통합계열사는 글로벌 수준의 제조 경쟁력을 갖춘 전문 제조사로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현대모비스는 오는 9월 중, 관련 내용을 이사회에 상정한후, 승인을 거쳐 오는 11월, 생산전문 통합계열사 공식 출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PLAY IT더보기